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서문/ 벽상검을 쓰는 이유
Home > 소설/콩트 > 이청
서문/ 벽상검을 쓰는 이유
2008-12-02 조회 5165    프린트스크랩

 


다시 차령의 한 동리에 왔다. '광정리'. 행정구역으로는 충청도 공주에 있는 한미한 리(里)다. 추석이 지난 후 가을이 완연하다. 찬바람과 함께 나뭇잎이 변하면서 영혼이 튼실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몸살(?)을 선물할 터이다.

광정리에는 김옥균의 생가지(生家地)가 있다. 나는 오래 전부터 틈만 나면 이곳을 찾아오곤 했다. 그건 김옥균에 대한 관심과 사랑 때문이다.


얼마 전에 바둑소설을 한권 출간했다. 연재와 출간 과정을 거치면서 아쉬움과 반성이 있었다. 그리고 지난 두 해 동안 '주역해고'를 출간하고 '한국바둑사' 출간을 준비하면서도 내내 또 다른 바둑소설을 써야겠다는 부담에 시달렸다. 왜 바둑소설이며 그것을 써야 하는지는 확연치 않다.

바둑사(史)의 정사를 추구하면서 사실(事實)로 밝히지 못하는 다소간의 모호함을 해소하는 것은 소설이 강점이 있기에, 소설과 역사 양쪽에 관심이 많은 내게 부채가 된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나는 김옥균을 풍운아라 믿는다. 풍운(風雲)은 역사의 다른 표현이다. 풍운아는 역사의 존재란 의미이기도 하다.


김옥균은 혁명적 정치인이다. 동시에 한없는 바둑인이기도 하다. 나는 바둑인으로서의 김옥균을 주목했다. 그를 소설화하기 위해 그의 생가지와 무덤이 있는 예산을 무상으로 다녔다. 그에 대한 모든 역사적 자료를 남김없이 찾아 읽었다. 그 와중에 갑신정변의 방대한 수사 자료인 '추안추급안'을 해독해 읽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많은 공부를 했다. 그 과정에서 김옥균의 충복으로 정변시 행동대장으로 활약한 '이규완'을 만났다. 이규완은 한양 보부상의 두령으로 정변의 가장 앞에 서서 직접 칼을 휘두른 무사이기도 하다. 이규완은 심문조서에 "나와 균은 두 몸이 아니다."란 말을 남긴다.


이규완은 홍경래난에 참가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난 집안의 후손이다. 이규완은 할아버지 아버지 대의 비원을 늘 가슴에 담고 살다가 제2의 혁명을 꿈꾸는 김옥균을 만나 아낌없이 천금을 투척하고 목숨을 버린 협객이다. 이규완은 바둑의 고수기도 했다.



靑龍刀


壁上靑龍空自鳴

時俑匣適群英

乘風快渡長江

殺盡群匈複大


벽에 걸려 있는 청룡(검)이 운다.

어느 때나 영웅은 갑주를 입고
바람처럼 강을 건너
흉도를 짓밟고 대명을 회복할까.



18세기 충청도 희덕에 살았던 한 여류의 시다. 여류의 시라기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호방하고 진취성이 살아 있다. 청룡도는 출전을 앞둔 무부(武夫, 조선은 장교를 무부라 불렀다)의 칼이다. 김옥균은 내일의 혁명을 꿈꾸고 벽상의 청룡도를 꺼내 든 사람이다. 벽상검은 김옥균이 뽑아든 칼이다.


김옥균에게 이규완이 있었다. 칼 잘 쓰고 바둑 잘 두던 이규완은 홍경래의 난에 참가했던 할아버지의 비원을 김옥균을 통해 풀어보고자 한다. 김옥균은 이런 충복을 만나 감히 역사의 물꼬를 돌려보겠다 나선 것이다. 두 사람은 19세기를 파천으로 몰아넣었던 영웅이자 협객이다.


나는 1부 청룡도와 2부격인 벽상검이 역사소설과 바둑소설로 읽히기를 바란다. 우리는 현대를 살면서 누구나 벽상에 신기루 같은 청룡도를 한 자루씩 걸어 놓고 산다. 의식하던 그렇지 못하던 간에 말이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이전 다음 목록
┃꼬릿글 쓰기
나무등지고 |  2008-12-04 오후 12:59:06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 열심히 읽겠습니다. 화이팅~  
달선공팔 |  2008-12-21 오후 6:07:5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잘 읽엇습니다.  
AKARI |  2008-12-22 오후 8:02:27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청룡도.....가슴속의 불의 검일까요?
차근차근 시간을 두고 마음으로 읽겠습니다..
지금부터 고고싱^^  
당근돼지 |  2008-12-30 오후 3:13:4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새로운 소설이 시작되는줄 모르고 있었답니다.......열심히 잘 보겠읍니다 감사 합니다.  
로빈훗? |  2009-01-21 오후 5:08:07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도와 검은 다른 종류인데 같이 사용하고 있는데 한번 확인 해 보시죠.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