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회자정리
회자정리 忿思難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친구 아버지의 부음 [7]
저는 겁많고 용기가 없고 이기적이어서 학생운동 한 번 못해봤지만 우리가 이렇게 자유스럽게 살게 해준 이 친구가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그래서 꼭 생활고로 등록금이 없어 대학을 ;휴학한 이놈 딸에게 언젠가 시간을 내서 꼭 이야기 해주고 싶습니다. 네 아버지같은 분들의 희생심 덕분에 우리나라가 이렇게 발전하고 민주화를 이뤘노라고......[2012.03.04 조회수4231 추천7]
바둑, 재수시절 그리고 윤기현 사범님... [26]
바둑을 두다 문득 윤기현 사범님의 기사직 반납이라는 오래된 기사를 보고 30년이 지난
재수시절에 뵈었던 찰나의 윤사범님과 만남이 회상이 되어 졸필 몇자 올립니다....
[2011.12.06 조회수4591 추천6]
나의 친구에게.. [17]
35m 고공 크레인에 올라 홀홀단신 비정규직을 위해 투쟁하시는 김진숙님의 기사를 보면서 그동안 생각했던 나름대로의 고민을 우왕좌왕 적어 보았습니다....[2011.07.03 조회수3944 추천9]
Quo Vadis Domine! [14]
요즘 연평도 포격사건을 보면서 그 동안 내 자신이 가져왔던 대북관이 어리석고 순진한 것이었다는 확신을 들게 만든다. 부끄럽기도 하고 한심하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분노가 치민다...[2010.11.27 조회수3478 추천8]
천안함과 중국 그리고 독도 [7]
세계 10대 경제규모니 어쩌니 하면서 우리는 많은 성장을 해왔지만 60년이 지난 지금도 별 반 그때와 다를 것이 없다는 엄연한 국제현실이 우리를 또 다시 서글프고 힘들게 합니다. ...[2010.05.07 조회수3231 추천8]
가난의 대물림 [12]
힘든 사람들에게도 균등한 교육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그러한 교육환경이 펼쳐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0.04.25 조회수3372 추천11]
마음을 비우는 것 [7]
사는게 무엇인지.. 대기업 사장들이 나보다 훨씬 많은 돈을 받고 있겠지만 그에 비례해서 시 간까지 나보다 절대 우위에 설만큼 자유롭지는 않을 것이다.....[2010.04.16 조회수2862 추천5]
용서 [16]
용서와 이해는 진정으로 필요하고 그럴만한 가치가 있을 때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 리의 자식들 세대까지도 우리와 같은 힘겨운 번민과 회의 그리고 자포자기 속에서 하루하루 를 살아갈 지도 모릅니다. ...[2010.04.12 조회수3022 추천7]
기여 입학제에 반대합니다. [35]
고교등급제의 금지는 학교를 서열을 정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서열이 정해지면 학교간 경쟁 이 치열해지리라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합니다. 그렇게 되면 옛날 일류고 병이 되살아나 위화감 이 심화될 것입니다. 본고사 폐지는 학교 교육을 충실히 하고 사교육의 조장을 막자는 것입니 다 ...[2009.09.29 조회수6023 추천15]
친구 아들의 죽음 [16]
친구 아들의 죽음, 다시 한 번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하게 만듭니다. 학창시절 공부를 잘해서 명문대를 졸업하 고 최고의 직장을 다니고 많은 연봉을 받아도 그리 행복하지 않은 사람도 많이 보아 왔습니 다. 연봉이 많다고 꼭 경제적 여유가 그 만큼 더 있는 것은 아니지요. 경제적으로 풍요롭다고 항상 행복한 것은 더욱 아니고요 ...[2009.08.25 조회수6168 추천13]
   
처음목록  이전10개  1 2 3 4  다음10개   끝목록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