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세계대회
안국현, 삼성화재배 4강 진출
안국현, 삼성화재배 4강 진출
박정환ㆍ신진서ㆍ안성준은 만리장성에 막혀
[삼성화재배] 오로IN  2017-09-26 오후 05:10   [프린트스크랩]
▲ 4강 진출자 네 명이 악수를 하며 선전을 다짐했다. 왼쪽부터 퉁멍청 6단, 구쯔하오 5단, 탕웨이싱 9단, 안국현 8단.


안국현(25) 8단이 삼성화재배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26일 대전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서 열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8강전에서 안국현 8단이 중국의 퉈자시(柁嘉熹) 9단에게 252수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대회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국내 랭킹 1위 박정환(24) 9단은 중국의 신예 구쯔하오(辜梓豪ㆍ19) 5단에게 238수 만에 흑 불계패했고, 랭킹 2위 신진서(17) 8단도 2013년 챔피언인 중국의 탕웨이싱(唐韋星ㆍ24) 9단에게 276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탈락했다. 안성준(26) 7단도 중국의 퉁멍청(童夢成ㆍ21) 6단에게 237수 만에 백 불계패하며 분루를 삼켰다.

관련기사 ▶ 처절한 전투가 끝난 뒤에 (☞클릭!)
관련기사 ▶ 속보/ 안국현 홀로 4강, 상대는 탕웨이싱 (☞클릭!)
관련기사 ▶ "운동화는 예의가 아닌 것 같아 갈아 신었다" (☞클릭!)

지난 5월 GS칼텍스배에서 우승하며 입단 후 첫 타이틀을 거머쥔 안국현 8단은 16강에서 중국랭킹 5위 천야오예(陳耀燁) 9단에게 극적인 반집 역전승을 거둔데 이어 8강에서 랭킹 6위 퉈자시 9단에게도 승리하며 4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천야오예 9단은 2013년 춘란(春蘭)배ㆍ2016년 바이링(百靈)배에서 우승했고, 퉈자시 9단은 2014년 LG배에서 우승한 세계 챔피언 출신들이다. 안8단은 현재 국내랭킹 19위에 올라 있다.

대국 후 인터뷰에서 안국현 8단은 “저만 4강에 올라가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면서 “평소처럼 제 실력을 발휘하고 싶고 상승세인 구쯔하오 5단과는 결승에서 붙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 국후 복기장면

8강 직후 열린 대진 추첨에서 안국현 8단은 탕웨이싱과 9단과 결승 티켓을 다투게 됐다. 안국현 8단과 탕웨이싱 9단은 첫 만남이다.

3번기로 펼쳐지는 준결승은 11월6일부터 8일까지 경기도 고양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다. 준결승에서 안국현 8단이 승리하면 구쯔하오 5단과 퉁멍청 6단의 승자와 결승 3번기로 우승 트로피를 다툰다.

KBS와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하는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을 준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커제 9단이 퉈자시 9단을 2-1로 꺾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삼성화재배 본선 8강 결과(왼쪽이 승자)
안국현 8단 vs 퉈자시 9단 - 252수 백불계승
구쯔하오 5단 vs 박정환 9단 – 238수, 백불계승
탕웨이싱 9단 vs 신진서 8단 – 276수 백불계승
퉁멍청 6단 vs 안성준 7단 - 237수 흑불계승


▲ 삼성화재배 검토실은 항상 북적인다. 고근태와 박상준(아마).

▲ 국가대표 코치 홍민표와 연구생들.

▲ 여자 프로기사들도 검토실에 모였다.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찌질이頭目 |  2017-09-27 오후 8:10:00  [동감0]    
나의 영웅 이세돌각하 빠진 대회 별흥미가 없네... 거기다 커제도빠지고,,, 누가 우승하든 대회 흥행에는 특히 가장큰 스폰인 중국에서는 참패네....
아이8 |  2017-09-27 오후 7:32:00  [동감0]    
한명만 이기면 결 승 이 니 우승 이 그리 어려운 것 도 아니 다, 문체 는 상 대고, 최근 몇 년 간 삼 성 화 제 배 가, 중 국 에 독 무대 가 된 터 라, 실날 같 은 기 대 를 해 본 다, ....
원술랑 |  2017-09-27 오후 3:49:00  [동감0]    
安국현 8段은 1992年生으로 26歲 血氣方壯한 나이다. 그야말로 무한한 능력의 젊음이 있다. 그 젊음으로 棋魂을 불사르면 어떻겠는가? 잘 알다시피 그는 세계 각국에서 바둑께나 둔다는 기사들을 상대로 치열한 豫選을 뚫고 꿈의 本選 무대에 오른 누가 뭐라고 해도 우승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춘 선수라고 생각한다. 최근 들어 그가 GS칼텍스배 우승 이후 이렇다할 特出한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지만 2014年 第2回 백령杯 4强까지 치고 올라간 것을 보면 정상에 서지 못하리라는 보장도 없다. 安국현은 이미 자신의 목표를 이루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이제부터는 盤上의 遊戲를 마음껏 즐겨 주기를 바란다. 설령 宿敵 당위성에게 패한다고 해도 그에게 욕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아하 문화 민족으로서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國體 大韓이 살아 있다는 존재감만이라도 드높여 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
파이터0 |  2017-09-27 오후 3:15:00  [동감0]    
안사범님! 파이팅!
푸룬솔 |  2017-09-27 오후 2:23:00  [동감0]    
탈락한 박정환.신진서를 욕할 생각은 없지만 이놈의 세계대회는 국내기사들은 생각도 하지

않고 그저 흥행만을 위해 장고대국만 고집하기때문에 바둑계에 발전이 없는거다. 그렇
다고
한푼이 아쉬운 기사들에게 대회 불참을 선언할수는 없는것이고, 돈때문에 우리기
사들 욕본
다. 이런 현실이 너무 슬프다. 한국바둑계의 비극이라 할수있다.
오로검객 |  2017-09-27 오후 1:20:00  [동감0]    
우리에겐 선택권이 없다 국내 10위권 기사들에게 20%의 승률도 못 올리는 그에게 실낱같은 기대를 걸 수밖에 없는 한국 바둑의 현실이 우리를 슬프게 한다. 안국현이여. 한 번 기적을 일구어 보라!
친일파청산 |  2017-09-27 오전 9:43:00  [동감0]    
안국현 우승해라.. 그런데 이성적으로는 퉁멍청이 우승할 것 같다.
김동은 |  2017-09-27 오전 9:37:00  [동감0]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 아쉽기는 하지만 한 사람이라도 살아남은 게 어디인가. 8강 결정됐을 때 우리가 우승이라도 한듯이 기뻐했지만, 결과는 랭킹 1, 2위가 다 떨어져 버렸다. 이처럼 결과는 알 수 없는 것. 안국현이 우승하지 말라는 법도 없으니 끝까지 지켜 보고 한탄을 하든, 환희를 하든 해도 늦지 않다.
eflight |  2017-09-27 오전 8:51:00  [동감1]    
안국현 칭송하지 않을 수가 없다.
전날 끝까지 피말리는 반집 승부를 벌이고도
퉈자시를 맞아 시종일관 우세를 유지하고 이겼다.
중국 기사에 자신있다는 자신감까지 마음에 든다.
우승을 하거들랑 아니 결승만 올라가도
안국현만은 꼭 선발전없이 국제 대회에 나가도록 배려해 주길 바란다.
거기에 비해 박정환등은 끝내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이창호를 배출하고
현재 끝내기 최강 박영훈 쎈돌까지 있는데 끝내기에서 밀린게 창피하지 않나?
안성준에겐 커제를 이기고 말은 반대로 했지만 실상은 너무 풀어진게 아닌지
박정환은 언제까지 큰 대회에서 맥없이 나가떨어질 건지
신진서에겐 한국리그의 지존으로만 남고 싶은건지
꼭 묻지 않을 수 없다.
김동은 끝내기에서 밀린 것이 아니라, 막판에 수가 난 것입니다. 프로의 세계에서 자주 있는 일이니 박정환 비난 하지 마시지요. 허망하게 역전패하고 제일 가슴 아플 사람은 박정환 본인이오.  
eflight 글쓴이 삭제
eflight 글쓴이 삭제
장위동박 |  2017-09-27 오전 6:44:00  [동감0]    
인터넷 중계에 해설을 한 기사는 장난을 하는건지 해설을 하는건지, 그정도의 해설은 동네바둑 7급이상만 두면 누구든지 할수있을것 같다고 생각되며, 전문기사로서의 수준이 의심스럽고 대한민국 바둑의 망신이다.
bijou |  2017-09-27 오전 6:31:00  [동감3]    
KB리그는 각성해라. 세시간 하루대국을 십분짜리 저녁대국으로 바꿔 자국 선수만 혹사(?) 시킨 죄를. 어떤 스포츠에서 스폰서가 룰까지 손대냐! 마치 K리그를 전후반 십분으로 땡볕에서 하는거다. 갑조리그처럼 세계대회에 맞추는 게 당연한거 아냐? 아니면 자국에서 하는 세계대회만이라도 KB리그처럼 하든지. 암튼 세계대회 우승자가 나오도록 KB리그도 힘써야 흥행에 성공하지 룰만 파행적으로 바꾸는 건 함께 죽자는거다.
현묘구현 |  2017-09-27 오전 6:12:00  [동감2]    
바둑티비 중계는 왜 뒷북 중계를 하는지 모르겠네요. 방송시간에 대국중이었는데 주요대국을
수순을 따라가줘야지, 인터넷으론 수순이 다 진행되고 끝난 바둑을 뭐하러 뒷북 중계를 합니
까.
아이8 |  2017-09-26 오후 11:47:00  [동감0]    
음 ㅡ 역 시 바둑은 변수가 많 은 종목이라, 실력이 비숫 한 상 황에 서는 숫 자가 많은 중 국이 유리 하군,....
찌질이頭目 |  2017-09-26 오후 7:01:00  [동감0]    
이제모든 국제대회 중국 잔치로 끝나네...... 한국은 드러리 정도이고 일본은 오직 자국대회만 몰두하나고 바둑리그는 10분 바둑 12연승에 렬광하니...... 냄비 국민성 참으로 대단함니다,,,,,오뚜기에서 10분바둑 상금 50억 걸고 개최하면 1등할수 있을것,,,
JazzGo 제대로된 기전은 하나 남고 다 없어졌고 바둑리그 시청률이 여자리그나 시니어리 그 시청률보다 안나오는 마당에, 괴물들이 바글바글한 중국한테 이기길 바라나? 더구나 중국은 인공지능도 발달해서 연구 패러다임 자체도 저만치 앞서 나가는 데, 이렇게 열악한 환경속에서 이만큼 하는게 대단한것임. 졌다고 투덜투덜 궁시 렁거리는 당신이 냄비인데 뭔 냄비국민성 타령이야.  
시몽2 |  2017-09-26 오후 6:44:00  [동감1]    
제일 키가 훤칠하구만.
우승기원!
입영전야愛 이번 화재배 키순으로 등수 정합시다 ^^*  
굴신제천하 |  2017-09-26 오후 6:36:00  [동감0]    
네명이 올라 나홀로라니 .... 안타깝 ㅊ
원술랑 |  2017-09-26 오후 6:20:00  [동감1]    
安국현 8段에게 今番 第21回 삼성화재杯 4强行 막차에 탑승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나는 지금도 腦裏에서 잊히지 않는 장면이 하나 있다. 2014年 第2回 백령杯 준결승戰에서 구준에게 2對1로 惜敗했지만 그와의 一戰을 앞두고 입을 꽉 다문 채 決意에 찬 표정으로 四角黃盤을 내려다보던 모습이 무척 인상적으로 남아 있다. 나는 安국현이 세계대회 첫 정상에 등극하기를 바란다. 비록 主砲 朴정환을 비롯한 安성준 申진서가 뜻하지 않게 脫落의 苦杯를 마셨지만 2017 삼성화재杯의 마지막 보루 安국현이 期於이 우승을 奪還하기를 苦待한다.
살아나간다 |  2017-09-26 오후 6:18:00  [동감0]    
삼성화재배는 다 좋은데 준결승을 3번기로 한다는게 좀 이해가 안됩니다. 차라리 결승을 5번기로 하는게 어떤지..
원술랑 세계 메이저 대회의 준결승전은 거의 다 3번기 승부입니다. 저 또한 결승전은 5번기로 치르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윤실수 |  2017-09-26 오후 5:31:00  [동감0]    
탕은 번기에 특히 강한 국제용인데...대진운이 별로군!
서봉슈9단 오랫만에 맞는말 ㅋㅋ 하지만 안국현 8단이 이번에는 일 낼것 같수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