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이창호의 접바둑 야화
Home > 컬럼 > 정용진
이창호의 접바둑 야화
2008-06-04     프린트스크랩

앞서 [만화]란에 올린 '이창호의 똑딱군화' 이야기가 예전에 <스포츠서울>에 쓴 글을 다시 손본 재탕이고, 워낙 널리 알려진 얘기라 호응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의외로 못 본 분들이 많은 듯 반응이 좋아 좀 놀랐다. 내친 김에 당시 '똑딱군화' 다음으로 반응이 좋았던 '이창호의 접바둑 야화'를 다시 다듬어 소개해 본다. '똑딱군화'가 바둑을 모르는 독자들도 배꼽을 잡았던 에피소드라면 이 '접바둑' 이야기는 바둑을 아는 독자들에게서 특히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칼럼이다. 



프로와 아마추어간의 접바둑 취재를 하다보면 때로 이런 질문을 많이 받는다.

"프로가 독하게 마음을 먹으면 아마추어를 몇 점까지 접을 수 있을까요?"


프로기사는 원체 귀신같은 실력을 갖췄기에 마음먹기에 따라 마음껏 아마추어를 요리할 수 있다는 생각을 대부분의 바둑팬은 갖고 있는데, 프로의 대답은 엉뚱하다.

"그건 순전히 아마추어의 마음에 따라 달라집니다."


접바둑의 승부는 상수가 아닌 하수 손에 달렸다는 얘기다. 하수가 얼마나 스스로 자멸해주느냐 아니냐에 따라 격차는 상상외로 많이 벌어질 수도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화 한 토막.
중국과 한국이 수교를 맺은 지 꼭 1년째 되던 1991년 8월 여름, 한국기원 총무부에 근무하던 P가 중국 영파(寧波) 시에서 열린 제8회 세계청소년바둑대회에 한국선수단 주무 역할로 해외출장을 갔다. 선수단 단장은 허장회 9단(당시 7단). 이 대회 소년부에서 한문덕(당시 미동국5, 현 아마7단)이 우승한 바 있다.

지금이야 영파는 세계적인 관광지로 휘황찬란하게 발전하였지만 그때만 해도 위락시설을 찾기 어려운 한적한 시골도시(?)였다. 설령 위락시설이 즐비했다 해도 어린 학생들을 인솔한 대표단이었다. 낮에 대국을 마치면 저녁은 그야말로 적막강산, 숙소를 벗어나 즐길 곳도 벗어날 일도 없었다. 사정이 이러하니 어떠한 환경에서도 적절한 놀이를 찾아내는 아이들이야 문제 없다손 쳐도 꼼짝없이 ‘방콕 신세’로 닷새를 보내야 하는 어른 둘이 죽을 맛이었다. 머쓱하게 마주앉아 줄창 맞고(^^)나 치고 앉아 있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

무료함을 도저히 참지 못한 P가 하루는 허장회 9단에게 바둑 한수를 제안했다. P의 기력이 아마5단이었으니 여기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제안 방법이 허9단의 귀를 의심케 했다. 그냥 지도대국 한판을 청한 것이 아니라 내기, 그것도 방내기를 제안한 것이다. P는 명색이 한국기원 직원이다. 그 누구보다도 프로(사범)의 가치를 잘 알고, 예우를 해야 할 처지에 있는 사람이다. 아무리 산간벽지에서의 적적함을 달래기 위함이라고는 하나 아마추어가(다른 사람도 아닌 한국기원 사무국 직원이) 프로기사에게 방내기를 두자고 하다니…. 생각할수록 괘씸했다.    


허장회 9단이 누구인가? 80년대 ‘아마바둑 지존’으로 군림하던 김철중(현 프로3단) 이전, 70년대 아마바둑의 신화를 쓰다 프로에 입문한 호랑이다. 시쳇말로 산전수전 공중전에 우주전까지 치러본 맹장이니 접바둑에 관한 한 달인의 경지 아니겠는가. 은근히 부아가 치민 허9단은 한번 본때를 보여 주어야겠다 작심하고 한판 당 한점씩 치수를 조정하자고 역제안했다. 우리의 P군, 허9단의 명성을 아는지 모르는지
“오케이~! 불감청(不敢請)이언정 고소원(固所願)입죠!”

그리하여 벌어진 단장과 주무의 웃지못할(아마추어보다 프로가 이를 악물고 덤벼든 희한한) 치수고치기! 자, 결과는 어찌되었을까? 몇 점까지 올라갔을지 한번 예상해 보시라. 석점에서 시작한 대국이 다섯점…, 여섯점…, 일곱점….  그래도 아마5단인데 설마 일곱점 이상이야 갔겠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놀라지 마시라. 대국은 아홉점에서 끝났다. 아홉점으로도 혼찌검을 낸 허9단이 딴 돈을 모두 돌려주며 조용히 타일렀다.
“앞으로 다시는 프로에게 방내기 하자고 하지 마세요. 장난으로라도 말이에요.”


예나 지금이나 기사들은 공식대국이 없을 때는 승부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연습바둑을 많이 둔다.

조훈현 9단이 일본에서 유학할 때 후지사와(藤澤秀行) 스쿨에는 많은 유망주들이 북적댔는데, 특히 후지사와 9단은 다른 젊은 기사와 두다가도 조9단이 나타나면 즉각 판을 걷고 이 애제자와 한판에 한점씩 치수를 조종하는 초속기 바둑을 곧잘 두었다고 한다. 자신과 같이 감각이 탁월하면서도 속기에 탁월한 조9단을 그만큼 예뻐했던 것이다. 후지사와 9단이 조훈현 9단의 실전스승이라는 말은 여기서 나왔다. 요즘 인터넷바둑으로 비유하자면 10초 바둑쯤 될 터인데 몇 초만 뜸들여도 불호령이 떨어졌다 한다.

후지사와 9단은 조훈현 9단에 대한 평을 묻는 인터뷰 때마다 잔뜩 제자의 기재를 추켜세운 뒤 슬며시 다음과 같은 사족을 달고는 했다.

"그렇지만 아, 내가 왕년에 훈현이를 석점까지 잡아주었지요."


그러면 뒤에서 조9단이 입을 삐죽이 내밀고 작은 소리로 중얼거린다.

"선생님도 종종 두점을 깔고 두셨으면서…"


서로가 석점까지 접었네, 두점까지 올라갔네 하는 것은 그때의 연습바둑을 두고 하는 말이다.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끊을 자리는 다 끊고 보며 패싸움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서는 현란하고 신출한 바둑을 둬 '반상의 손오공'으로 불린 서능욱 9단.

이창호 9단의 별명은 '돌부처'이다. 표정의 변화가 없어 포커페이스로 불리기도 한다. 형세판단과 끝내기의 계산솜씨는 슈퍼컴을 넘어 '계산의 신(神算)' 경지까지 올랐다고들 칭송하고 있다. 이렇듯 부동심(不動心)을 얘기할 때 대표적인 인물로 거론되는 이9단이지만, 그렇지만 그런 그도 인간이기에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과거사가 어찌 아니 없겠는가.


이9단이 국내의 웬만한 타이틀은 얼추 다 가졌을 때의 얘기이니 90년대 초에서 중반으로 넘어가던 무렵, 하루는 한국기원 기사실에 때아니게 많은 기사가 띠고리를 이룬 채 저마다 한마디씩 깨소금을 뿌리고 있었다.

"어? 창호 대마가 또 갔네."

"야, 세계최강이 넉점을 깐단 말이야?"


한국기원 기사실에서도 평소 연습바둑이 많이 두어진다. 그러다가 때로 장난끼가 동하면 한판에 한점씩 치수를 올리고 내리는 치수고치기 매치가 벌어질 때도 있는데, 이날 '반상의 손오공'으로 불리는 속기의 달인 서능욱 9단의 여의봉에 이창호 9단이 걸려들은 것이다.


물론 서9단도 석점까지 올라가기도 했지만 관전자들이 더더욱 고소했던 것은 일인자 이9단이 넉점까지 올라갔다는 사실이었다.


한판에 20분도 채 걸리지 않는 초속기이긴 했으나 때리는 시어미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지 않은가. 둘러싸고 한마디씩 복장을 긁어대는 관전자들-대부분 이창호 9단의 마수에 번번이 녹아난, 원한 맺힌 프로들-의 훈수에 천하의 이창호도 열을 받았고, 이때까지 공식대국에선 한번도 패점이 없는 서9단에게 무려 넉점까지 무너지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벌겋게 단 숯불처럼 달아오른 얼굴로 일어서며 던진 이9단의 마지막 한마디는 이랬다고 한다.

"우쒸∼, 서사범님! 무슨 일이 있어도 내일 (여기 기사실에 다시) 꼭 나오셔야 해요. 알았죠?"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이전 다음 목록
┃꼬릿글 쓰기
오로묵시록 |  2008-06-04 오후 6:33:36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예전에 한번 읽은 기억이 있는 칼럼이네여... 다시 읽어도 ㅋㅋㅋ...웃음짓게 하는 깨소금맛, 재미있네여... 우리 같은 아마추어가 알고 싶고, 읽고싶은 글은 , 심각한 대마의 사활이나 , 어느곳으로 기우느냐하는 승부의 저울추보다... 요런 깨소금맛의 에피소드라는것을 알아 주셧스면...  
斯文亂賊 |  2008-06-04 오후 8:32:52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읽은 기억 나네요~ ㅎ1ㅎ1 =3=3=3  
고기뀐지 |  2008-06-05 오전 7:39:33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조회가 307회인데 댓글은 2명일세 요.  
자미나무 |  2008-06-05 오전 10:31:50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같은 실력의 프로도 때에 따라선 4점까지 간다는게 놀랍군.. 바둑은 역시 잘 둔다고 자랑할 게 아냐.  
둘리21 |  2008-06-05 오전 11:10:3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이창호의 똑딱군화도 재미있게 봤는데...이번 내용은 더 재미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MasterKey |  2008-06-06 오후 7:08:02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정말 재밋네요 일류기사님의 칼럼이라 무게가있으면서 멋집니다.  
라키블루 |  2008-06-07 오전 9:20:15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ㅋㅋㅋ~맞아요~ 저렇게 지고나면 일어서기 싫지요. 재밋네요~^^*  
수목나라 |  2008-06-07 오전 11:55:3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캬~ 재미있네요 ^^*  
水童 |  2008-06-07 오후 4:24:15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 이맛에 바둑 두죠..열받아서 한판..기분좋아서 한판..그러다 날새죠 ^^;;  
서그 |  2008-06-08 오후 1:54:5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저도 다 이긴판을 어이없이 역전당했을경우 열 받아서 연패를 시작한다눈...
그 이후는 쉬운수도 잘 안보이고... 7~8연패해서 두어급수 떨어지는게 순식간...ㅜ.ㅜ
다시 제 급수 찾기 왜케 힘든지...쩝....  
선비만석 |  2008-06-08 오후 8:11:4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으음.....................욜케 재미있는 글을 읽을면 엔돌핀이 팍팍....ㅎㅎㅎㅎ
아이고 난 언제 왕별 되어보나...ㅎㅎㅎ  
은빛하늘 |  2008-06-09 오후 5:02:16  [동감1]  이 의견에 한마디
어쩜 이렇게 글을 잘쓰시는지..!!! >.<  
iwtbf |  2008-06-12 오후 5:45:02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사진설명도 좀 해주심 좋겠는데...
조국수님이 안마해드리고 있는 분은 누구시죠? 후지사와 9단인가요? 아님 세고에 선생?  
세번아니다 후지사와입니다. 세고에는 조훈현 귀국후 자살했습니다.
khj080 |  2008-06-12 오후 6:26:2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후지사와,,50수까지는 전무후무의 최강이라는..  
바다노을 |  2008-06-13 오전 6:55:15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속기 바둑 열 받으면 수가 전혀 안보이지요.  
wungprau |  2008-06-14 오후 12:22:3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재밌게 잘 읽었슴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