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국내뉴스
프로와 아마 '맞장' 뜬다
프로와 아마 '맞장' 뜬다
프로암 바둑리그 탄생...9일 아산 아름다운CC리조트에서 개막
[프로암리그] 오로IN  2017-09-05 오후 03:11   [프린트스크랩]
▲ 2016 제주삼다수배 내셔널 바둑리그 [자료사진]


프로기사와 아마선수가 함께 한팀으로 출전하는 프로암 바둑리그가 첫선을 보인다.

2017-18 SG신성건설배 프로암 바둑리그가 9일 충남 아산에 자리한 아름다운CC리조트에서 개막식을 갖고 6개월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지역 연고제를 채택한 프로암 바둑리그는 팀별로 프로기사 3명과 아마선수 3명씩, 모두 6명(후보 포함) 선수를 보유하며, 매 라운드 대진은 프로 2명, 아마 2명이 출전해 프로, 아마 구분 없이 맞대국을 펼친다. 프로-프로, 아마-아마 대결공식에서 탈피해 오더 순번에 따라 프로-아마간 크로스대결이 잦아질 것으로 보여 더욱 관심을 끈다. 진정한 프로암시대의 막이 열렸다.

서울 사이버오로 등 전국 10개 지역팀 참가
이번 프로암 바둑리그에는 모두 10개 팀이 참가했다.
서울 사이버오로(감독 류재형 9단)를 비롯해 강원바둑단(감독 김광덕), 전남 한국바둑고(감독 김길곤), 화성시(감독 윤창철), 서울 KIBA(감독 이강욱 3단), 부산 이붕장학회(감독 이일수), 서울 원봉루헨스(감독 양덕주), 서울 푸른돌(감독 이재철), 대구 덕영(감독 유경민 5단), 경기도 의정부시(감독 황원순)가 지역 이름을 걸고 레이스를 펼친다.

참가팀은 10개팀 풀리그 총 9라운드, 45경기를 펼쳐 정규리그 순위를 정한다. 매 경기마다 4국을 진행하며 자율오더제로 경기당 프로기사 2명, 아마선수 2명이 출전할 수 있다. 정규리그 순위는 팀별 승점제(승-2점, 무-1점, 패-0점)를 통해 결정하며 동률일 경우 팀 승수, 개인 승수, 프로기사 승수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내년 2월 열리는 포스트시즌(준준플레이오프,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은 상위 5개팀이 스텝래더 방식으로 매 경기 단판 승부로 챔피언을 가린다.

참가선수로는 홍민표․김주호 9단 등 30명의 프로기사와 하성봉․송홍석 등 아마선수 30명이 출전했다. 참가자격은 2017 KB국민은행 바둑리그와 퓨처스에 참가하지 않은 프로기사, 아마 바둑리그인 2017 내셔널 바둑리그에 참가하지 않은 아마선수로 제한을 뒀다. 단, 내셔널리그 팀 소속 선수가 본 리그에 동일팀 소속으로 출전할 경우에는 참가 가능하다.

1라운드는 개막식 직후 같은 장소에서 오후2시에 시작한다. 전남 한국바둑고 vs 서울 원봉루헨스, 서울 푸른돌 vs 경기도 의정부시, 대구 덕영 vs 화성시, 서울 사이버오로 vs 강원바둑단, 서울 KIBA vs 부산 이붕장학회가 첫 대결을 펼친다.

한국기원이 주최하고 한국 프로기사회가 주관하는 2017-18 SG신성건설배 프로암 바둑리그는 총규모 4억원으로 우승상금은 2500만원이며 준우승은 2000만원, 3위 1500만원, 4위 1000만원, 5위 500만원이다.

프로암 바둑리그의 모든 대국은 사이버오로 대국실에서 수순중계할 예정이며, 주관방송사인 K바둑에서는 3라운드부터 생중계한다.

▲ 프로암 바둑리그에 출전하는 서울 사이버오로 선수단. 왼쪽부터 감독 류재형 9단, 주장 이춘규 7단, 김현섭 4단, 김기범 초단. (프로선수)

▲ 서울 사이버오로 유니폼을 입고 뛸 아마선수. 왼쪽부터 김동희, 서혜성, 이용희 선수.
 
<참가선수 명단>

서울 사이버오로 이춘규 7단, 김현섭 4단, 김기범 초단(이상 프로), 김동희, 서혜성, 이용희(이상 아마)
강원바둑단 주형욱 7단, 최기훈 5단, 최홍윤 3단(이상 프로), 신현석, 조민수, 이정준(이상 아마)
전남 한국바둑고 김주호 9단, 강훈 2단, 김남훈 초단(이상 프로), 김지우, 이도현, 이재구(이상 아마)
화성시 박영롱 4단, 강창배 3단, 송규상 2단(이상 프로), 하성봉, 김정선, 김정훈(이상 아마)
서울 KIBA 전용수ㆍ정서준ㆍ박현수 초단(이상 프로), 강지훈, 허영락, 이재성(이상 아마)
부산 이붕장학회 유재호 6단, 백찬희 3단, 이주형 초단(이상 프로), 서문형원, 온승훈, 박태영(이상 아마)
서울 원봉루헨스 박시열 6단, 박경근 5단, 조인선 4단(이상 프로), 정찬호, 정준환, 한상조(이상 아마)
서울 푸른돌 이상헌 3단, 이어덕둥ㆍ강지범 초단(이상 프로), 오경래, 김희수, 윤현빈(이상 아마)
대구 덕영 홍민표 9단, 홍무진 3단, 박상진 2단(이상 프로), 송홍석, 김민석, 장현규(이상 아마)
경기도 의정부시 최영찬ㆍ박진영 2단, 강우혁 초단(이상 프로), 류인수, 정훈현, 문유빈(이상 아마)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진흙 |  2017-09-05 오후 7:22:00  [동감1]    
참 좋은대회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꾸 이런 대회가 폭 넓게 열려야 바둑계가 발전합니다.
특히 용(프로)이 되지 못한 이무기(최강 아마)들이 비싱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준다는 게 좋은 아이디어이고, 의미있어 보입니다.
앞으로 우리 바둑계는 조금씩 서광이 있어 보이는군요.
단, 총 규모액이 4억원이나 되는데도
1,2,3,4위 상금 합이 7500만원 밖에 안되는 것은 아마도
선수 모두에게 고루 대국료를 지불하기 위해서인 것 같은데
그래도 1, 2위 상금은 적어도 7천, 5천만원은 되어야 선수들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지 않을가 생각이 되는군요 ^^
아마전설 |  2017-09-05 오후 11:44:00  [동감0]    
초단 2단이면 나이도 젊고 입단한지도 얼마 안되었는데 열심히 공부해서 성적낼 생각은 안하고 프로암 대회나 기웃거리다니....이러니 안되는거지...입단자 수 당장 줄여라!!
리버리어 글쓴이 삭제
리버리어 프로와 아마가 계급장 떼고 대결하는 무대라 자칫 아마추어에게 패하면 망신이라는 프로의 체면을 생각해서 참가를 기피할까 걱정했었는데, 용기를 내어 출전한 프로들에게 우선 박수를 보냅니다.프로기전의 숫자가 절대 부족하여 일년에 한 두판 두고마는 어린 기사들과 중하위권 프로들을 위해 일부러 만든 대회이니만큼 최선을 다해 싸워주길 바라며, 프로암 대회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당진땅꼬마 |  2017-09-05 오후 6:45:00  [동감0]    
말도 앙데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