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영원한 사랑 그 슬픈 이름으로 | 나도 작가
Home > 커뮤니티 > 동방불패신
동방불패신 뫼비우스의 띠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나의 영원한 사랑 그 슬픈 이름으로
2016-12-01 오후 8:17 조회 3021추천 1   프린트스크랩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마치 내 이야기 같다. 광석이 형님~~~

 
 홀로 되고 나니, 20대 때는 멋으로 멋모르고 부르던 노래가 훅
 들어온다.
 전인권의 <사랑한 후에>가 그런 노래다. 그 때는 그냥 멋으로
 여자들 앞에서 멋 내느라고 뽐내느라 부르던 노래였는데 이게
 알고 보니 신세한탄하는 참 씁쓸한 내용의 노래다. 
 그런데 이 노래를 한 참 부르고 나면 후련해진다. 
 새로운 힘이 난다.
 노래는 나의 힘이다. 나의 인생이다. 확실하다. 믿자.

 
 무너지는 삶을 살고 있는 분들이여, 이 노래를 듣는다면 그대들은
 다시 일어설 수 있다.
 혼자서 설수 있다면 그런 사람은 무슨 일을 해도 인생에 후회를
 남기지 않는 아름다운 족적을 남길 것이라고.
 
┃꼬릿글 쓰기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