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프로모션 >
대회뉴스 대회기보
양신(兩申), 박정환 등 16강 등판
[LG배] 김수광  2021-06-01 오전 11:57   [프린트스크랩]
▲ LG배 16강에 출전한 박정환. 중국의 탄샤오와 대국한다.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16강전(첫날)이 6월1일 오전 10시 서울 한국기원과 베이징 중국기원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시작됐다.

양신(兩申)과 박정환 등 무게감 있는 기사들이 출전했다.

신진서-타오신란, 박정환-탄샤오, 이동훈-미위팅의 한ㆍ중전 세 대국과 디펜딩 챔피언 신민준-강동윤, 변상일-김명훈의 형제대결 두 대국이다.





LG배 16강 대진과 상대전적
6월1일 16강전(첫째날 일정)
신진서 vs 타오신란(2승 1패)
박정환 vs 탄샤오(10승 4패)
이동훈 vs 미위팅(5승 1패)
신민준 vs 강동윤(3승 2패)
변상일 vs 김명훈(8승 2패)

6월2일 16강전(둘째 날 일정)
김지석 vs 양딩신(4패)
원성진 vs 커제(2승 4패)
이치리키 료 vs 천치루이

사이버오로는 수순중계하며 이 신진서-타오신란의 대국을 안성준 9단의 심도있는 해설로 바둑팬과 함께한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 대국 웹중계 보기 (☞클릭!)



관련기사 ○● (24강 첫날 종합) 강동윤·김명훈 16강 진출 (☞클릭!)
관련기사 ○● (24강 첫날 시작) LG배 본선, 힘찬 출발 (☞클릭!)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대국장 내에 먹을 게 이렇게 많은데 선수들은 많이 먹지는 않는다.


▲ 손근기 심판이 대국개시를 선언하고 있다.


▲ 신민준-강동윤 형제대결. 이 대회와 인연 깊은 선수들이다. 신민준은 직전 대회에서 우승했고, 강동윤은 20회 때 우승한 바 있다.


▲ 김명훈-변상일 형제대결.


▲ 모니터의 눈부심을 완화하기 위해 이번에 도입된 모니터용 조명.


▲ 강동윤(오른쪽)은 대국 도중심판에게 모니터용 조명을 꺼달라고 어필했다.건너편에서 보이는 상대방 조명이 눈까지 도달하기 때문이다.



▲ 실버에서 골드로 머리카락 염색을 바꾼 이동훈.


▲ 신진서는 1분 지각한 탓에 생각시간에서 2분이 공제됐다.


▲ 신진서.








▲ 강동윤.


▲ 김명훈.


▲ 변상일.


▲ 신민준.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ieech |  2021-06-01 오후 6:41:00  [동감0]    
강동윤, 김명훈 프로는 아쉽게 16강 진술이 무산되었지만 그 전에 중국 기사를 잡아줬으니 그
걸로 위안 삼아야 할 듯, 두 기사
수고했습니다.
비익조 |  2021-06-01 오후 4:16:00  [동감0]    
딥소트 신진서9단의 16강전 승리를 축하합니다. 나아가 이번 LG배 우승을 기원합니다.
ieech |  2021-06-01 오후 12:05:00  [동감0]    
믿고 보는 신진서 바둑, 박정환도 안정적으로 리드를 잡아 간다.
유창혁 사범의 해설도 너무 재미있다. 바둑 실력도 대단한데 해설도 잘하면 샘나는데(너무 기분 좋지 않습니까?, 이건 기분이
나쁩니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