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 두번쉬는 남자 ㅡ,.ㅡ | 나도 작가
Home > 커뮤니티 > 명해설자
명해설자 바둑일기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한달에 두번쉬는 남자 ㅡ,.ㅡ
2010-07-25 오전 10:08 조회 4154추천 16   프린트스크랩

얼마만인가..맘놓고 오로에 접속해서 두고싶었던 바둑 연짱 신나게 둘수있는 이 여유로움이..

어젯밤(토요일밤) 이 원래 바둑을 두기 좋은 시간대다.

아이들도 자고, 늦게자도 일어나면 휴일이니..늦은시간까지 바둑을 둬도 되는데, 어제는

몇판 두지도 못하고 졸음이 몰려와 집중력이 흐려지기 시작하더니, 내돌이 다 포위되었는데도,

엉뚱한곳에 착점하기 일쑤...아까운 생말을 저승길로 보내며, 결국 잠을 청했다.

  그리고 오늘.  이른 아침 눈이 떠지자마자 오로에 접속부터 하고본다.

이정도면 오로는 거의 조강지처에 가깝다.

 

주 5일 근무하며 탱자탱자(?) 하던 내가 노량진 시장에 몸담고 뺑이치기 시작하면서, 가장

힘든것은  몸으로 때워야한다는 육체적 고통도 아니요, 얇아진 월급봉투도 뒷전이다. 

바로 근무시간이 12시간이라는것.  월급이 많은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삼년정도가 지나니

제법 고참 대접을 받으며, 많이 올라서 마누라 버는것과 합치면, 그래도 먹고사는데

지장도 없고, 몸이 좀 피곤하긴 하지만, 이젠 적응이 되서 그리 힘들게 느껴지지도

 않는데, 변하지 않는것이 있으니,  하루 12간의 근무시간이다.

9시 출근일때도 일분일초, 촌각을 다투며 뛰다니던 내가 새벽에 일어나는것도 그렇고,

12시간의 일을 마치고서도, 물건이 입고되는 날이라도 되면 16시간 17시간일하는것도 허다하니,

정말 고역이 아닐수없다.  더구나 매주 찾아오는 일요일도 한주는 당직서야하니, 쉬는날은

고작 이주일에 한번..(여기가 무슨 북한도 아니고..흑흑~~)  이 대목에서 오로는 해설자에게

최소한 감사패 하나정도는 줘야된다고 주장하는 바이다.

근무시간 12시간에 출퇴근 합계시간 3시간..씻고 밥먹고 자기바쁜데도 불구하고 그 자그마한

시간을 잘개쪼개고 쪼개서 거의 매일 오로에 접속해 두세판이라도 뚝딱 바둑을 둬야 잠을

자는 해설자, 이주일에 한번쉬면서, 그나마 그 하루도 각종 경조사를 피해야하고, 아이들과,

못갖았던 시간도 보내줘야하면서도, 오로에 출근부는 꼬박꼬박 찍으면서,  2만전의

전적을 향해 치닫는 해설자에게, 오로는 최소한 알이라도 면하게 리필 금액을 뱅마농으로 해주던가

  리필 횟수를 쪼까 늘려주던가 해야할것이다..ㅋ~  음..얘기가 좀 빗나갔다.

나에게 휴일은 그렇게  오랜만에 찾아오기에 이렇게 오로에 머무는 시간이 소중하고 즐겁다는

얘기가 하고 싶은거다.

바둑도 둬야하고, 틈나는대로 고수바둑에 배팅도 해야하고(맨날 알일때가 많지만) 게시판 올라오는

글도 둘러봐야하고, 그래서,,간만에 찾아온 휴일 좀더 늘어지게 한숨 자고 싶은 마음을 뒤로하고

제일 먼저 일어나서 바둑한판 두고 이것저것, 다른사람 글이나 바둑뉴스도 보고..헉,,아이들이

벌써 일어났다.(벌써는 아니구나 10시가 다되가니)  늦은 아침을 먹을시간이다.

이제 부터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

 아침식사후 부터는 아이 둘과의 컴한대를  차지하기 위한 소리없는 전쟁을 치러야하니...

 




┃꼬릿글 쓰기
육묘법문 |  2010-07-25 오후 12:07:23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글이 참 재미있네요..
잘 보았습니다..
 
명해설자 반갑습니다^^
패스파인더 |  2010-07-25 오후 12:31:4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글이군요. 이렇게 열씸히 살때가 행복한 거랍니다. 항상 행복한 마음으로 사세요  
명해설자 앞으로는 다대국보다 한판 한판 진중히 두는 연습을 하고 싶습니다..말씀 감사합니다^^
팔공선달 |  2010-07-25 오후 1:47:0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해설자의 귀한을 앙축 드립니다.  
명해설자 나작의 대부 선달님 넙쭉~~!!
팔공선달 왜. 이러시남요.^^;
죽시사 |  2010-07-25 오후 2:57:3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이런 글을 원했었는데 막상 보고 나니 자주 올려 달란 말씀을 못 드리겠군요.
예전에 어려울 때 평범한 것이 가장 위대한 것이다 라는 말이 실감 났었는데 언어의 기교보다, 흠이 없는 논리보다 건강하고 평범한 일상이 가장 감동적인것 같아요...  
명해설자 부끄럽습니다^^;;
가죽商타냐 |  2010-07-25 오후 4:10:0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진정한 생활인의 모습 진정한 바둑인의모습..! 잘 보았읍니다.. 굽벅  
명해설자 바둑만한 취미가 있을까요..젊은 친구들도 많이 배웠으면 좋을텐데^^
큐피트0719 |  2010-07-26 오전 3:23:46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2만전의 전적에 저도 한판 거둘수 있기를 바랍니다.
힘들어보이지만,알차게 살아가시는 해설자님에게 한마디 전합니다
힘내세요~~~~화이팅  
명해설자 큐피트사범님께서 이곳까지 찾아오시고..너무 반갑고 고맙습니다^^
당근돼지 |  2010-07-26 오전 8:14:03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사람사는 냄새가 뭉씬 풍기는 아름다운이야기...........감사 합니다.  
명해설자 당근돼지님정도 되시는분이 저정도의 칭찬을 해주신다는건..최고의 찬사인데요..^^
술익는향기 |  2010-07-26 오후 11:00:53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한달에 한번밖에 못쉬는 여자들도있답니다...
한달에 두번이면 행복하신 검미다...
나는 행복한 사람 ! 열번 복창, 실시 !

===

에구 저런 바쁘셔서 자주 글을 못쓰셨나보군요...
열심히 사시는 모습을 보니 존경스럽습니다.

노량진 시장이면... 야채시장인가요, 아님 생선시장인가요?
시장에서 일어나는 일도 써주시면 재미있겠네요.

새벽 어시장 도매 하는 광경도 상당히 새롭더군요.
바둑좀 줄이시고, 일주에 한편 ok? ^^  
명해설자 어딜가나 향기님 안보이는데가 없네요..ㅎ 정감어린 댓글 너무 감사합니다^^ 노량진 시장하면 대한민국서 손꼽히는 수산물 시장입니다 외국 관광객들도 한번쯤 들르는 코스로 여길만큼 볼거리 살거리가 많지요..
才英사랑 |  2010-07-27 오후 3:24:53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저도 애기가 이제 29개월인데 벌써부터 인터넷에 들어가 한글공부하고 겜하고 한다고 혼자서 히히덕 거리는 참에 집에서는 영 컴터 앞에 앉기가 힘드네요. 애기엄마도 앞줄에서 항상 기둘리고. 그래서 새벽 시간에 주로 접속합니다. 글이 참 잼나네요.  
명해설자 한참 이쁠때네요^^ 벌써 한글공부에 겜까지 하려한다니 재능(?)이 엿보이는데요^^
AKARI |  2010-07-28 오전 7:22:2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환영..명해설자님^^



 
명해설자 환영해주니니 그저 감사할따름입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