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11년 전에 먹은 떡국이 |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11년 전에 먹은 떡국이
글쓴이 검은잎   조회 117 수정일 2020-05-24 오전 2:49:00

노무현의 비극을 전해 듣고서 눈물을 쏟은 때가 벌써 11년 전이라니 믿기지 않는다. 세월 참 빠르다.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서있었지만 참 독특하고 매력적인 사람이었다. 그의 말대로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이었다. (디테일하게 할 말이 많지만 그건 오늘만큼은 예의가 아니다.)

 

부끄러움을 모래알만큼도 모르는 꼴통이 노무현의 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를 가지고 왔다. 고인이 된 노무현이 알까? 그가 보고 있다면 그곳에서 벌떡 일어나 나를 욕되게 하지 말라고 버럭 화를 내지 않았을까. 역겨워서 11년 전 설에 드셨던 떡국을 꼴통들 대가리에 쏟아내지 않았을까.

 

비극의 11년 전 그날, 눈물을 쏟으며 오로광장에 올렸던 아름다운 사람이다.

착하고 비장한 곡이다.



이전 다음 목록
┃꼬릿글 쓰기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