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3 |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3
글쓴이 호구666   조회 69 작성일 2020-05-23 오전 5:16:00
아프다,
언어나 어떤표현도 글로 옴길수없이 아프다,

그 끔직한 고통 끝에.......

한순간에 느껴지는 편안함 또 희열과 기쁨 그리고 감사,행복,
나는 이제 편안하다 그러나,
나를 둘러싸고 지켜보는 무리는 극심한 마음의 고통으로 일그러져있다,그건 무려 두여시간이 지나고 있었다,
나의 목에서는 갈그랑거리는 소리가 났고 쇠약해진 몸은 경련을 잃으켰다,그러다가 갈그랑거리는 소리가 차츰차츰 사그라들었다,
[끝났읍니다,]옆에있던 누군가가 말했다,
나는 그말을 들었고 속으로 음미했다,
[죽음도 끝났어]나는 나에게 말했다,죽음은 더이상 없는거라고 그동안 얼마나 죽음 때문에 번민과 갈등의 연속이였나?
나는 숨을 들으키다가 깊은 호흡중에 갑자기 멈추고 몸을 쭉 뻗었다,
그리고 죽었다,

?대부분의 남자 바둑인의 삶은 흡사하다,그런데 왜?


뭔 소리랭?













이전 다음 목록
┃꼬릿글 쓰기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