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2패 후 3연승’ 충북, 누구도 막을 수 없다!
‘2패 후 3연승’ 충북, 누구도 막을 수 없다!
충청북도, 평창에 3-2 승…전남과 챔피언결정전 진출 다퉈
[KBF리그] 오로IN  2022-11-23 오후 11:36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2-2에서 승부판이 됐던 이선아-박예원의 4국. 충북의 박예원이 승리를 거두며 대역전극의 마침표를 찍었다.


정규리그 3위 충청북도가 2연패의 위기를 3연승으로 극복하며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23일 경기도 판교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2 무궁화신탁배 KBF바둑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충청북도가 정규리그 4위 HAPPY700평창을 3-2로 물리쳤다.

정규리그 3위에 그쳤지만 선수들의 면면은 최강이라는 받았던 충북은 플레이오프 첫 경기에서 김다빈-권가양-조성호-박예원-신현석이란 오더를 들고 나왔다. 하지만 출발은 좋지 않았다. 최소 1승1패를 기대했던 1국과 2국의 김다빈, 권가양이 내리 패하면서 순식간에 막판에 몰려버린 것. 그렇지만 전력이 고른 충북은 흔들리지 않았다.

3국에 출전한 조성호가 물꼬를 텄다. 평창 문효진을 상대한 조성호는 종반까지 불리했으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반집 역전승, 팀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이후는 일사천리였다. 사실상의 승부처였던 5국에서 충북 신현석이 평창 임지혁에게 승리를 거두더니, 4국의 박예원이 이선아의 대마를 잡으면서 길었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 대국장 전경. 충북이 2패 후 3연승이란 역전극을 쓰며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 양팀 에이스들의 대결에서 충북 신현석(좌측)이 임지혁을 꺾었다.

▲ 1국에 출전한 평창 최우수(오른쪽)가 김다빈에 승리를 거뒀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 권가양-김민주의 2국. 충북 김민주(오른쪽) 승.

충북 조성호 선수는 “어려운 바둑을 역전시켜 팀에 보탬이 돼 기쁘다. 다음 상대 전남은 정규리그에선 우리보다 순위가 높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는 우리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충북 조경운 감독은 “2패를 당한 후엔 마음을 비웠었는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승리를 거둬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상대 평창 팀에게도 좋은 경기 펼쳐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고, 다음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승리한 충북은 24일 같은 장소에서 정규리그 2위 전라남도 팀과 플레이오프 4경기를 갖는다. 여기서 승리한 팀이 정규리그 1위 부산이붕장학회와 챔피언결정전을 벌이게 된다. K바둑에서 플레이오프 4경기를 24일 오후 6시부터 생중계하고 사이버오로가 수순중계한다.

2022 무궁화신탁배 KBF바둑리그 포스트시즌은 정규리그 상위 6개 팀이 스텝래더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플레이오프 4경기까지는 5판 다승제 단판승부로 진행되며 챔피언결정전은 3번기로 열린다.

2022 KBF바둑리그 포스트시즌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 2500만원, 3위 2000만원, 4위 1800만원, 5위, 1600만원, 6위 1400만원이다. 생각시간은 각자 30분에 30초 초읽기 3회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