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서울부광약품, 서귀포칠십리 꺾고 선두권 진입
서울부광약품, 서귀포칠십리 꺾고 선두권 진입
안정감 확보한 허서현과 페이스 되찾은 박지연의 승리 합작
[한국여자바둑리그] 여자리그  2021-06-14 오전 05:21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주장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허서현과 페이스를 되찾은 박지연의 승자 인터뷰.


선두권 진입이냐, 중위권 하락이냐를 놓고 겨룬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서울부광약품이 서귀포칠십리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주장 허서현과 2지명 박지연이 힘을 합쳐 만든 팀 승리였다.

서울부광약품은 주전 선수 모두 2승 이상의 성적을 거두며 선두권에 진입했다. 주장 데뷔 시즌을 맞은 허서현이 3승 1패의 좋은 성적을 보여주며 반신반의하던 시선들을 잠재우고 있고 막내 정유진도 2승 2패로 제 몫을 충분히 해내고 있다. 2지명 박지연이 올 시즌을 2연패로 시작해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다시 페이스를 되찾고 2연승을 거두면서 가장 안정감 있는 팀으로 거듭났다.


▲ 주장 조승아와 3지명 정유진의 대결. 조승아가 완승을 거두며 개인 4연승을 달렸다.

조승아(서귀포칠십리 1지명)와 정유진(서울부광약품 3지명)이 만난 2국에서 조승아가 완승을 거두며 서귀포칠십리가 선취점을 가져갔다. 체급 차이가 느껴지는 한판이었다. 조승아는 전반적으로 빠르게 착수하면서도 우세를 잃지 않았고 정유진이 하변을 끊어가며 마지막 승부를 걸어갔을 때 정확한 수읽기로 대응하면서 1시간 4분 만에 정유진의 항서를 받아냈다. 승리한 조승아는 4연승을 달리며 최정, 김미리와 함께 개인순위 공동1위에 올랐다.

▲ 324수, 3시간 22분의 혈투를 벌인 허서현과 이민진. 허서현이 승리하며 주장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서울부광약품의 주장 허서현과 서귀포칠십리의 2지명 이민진이 맞붙은 1국(장고대국)에서는 324수, 3시간 22분의 기나긴 혈투 끝에 허서현이 3집반을 남겼다. 허서현의 우세로 시작해 이민진이 뒤쫓는 형세였다. 이민진은 인공지능 승리확률 그래프가 한 자릿수까지도 떨어졌던 바둑을 특유의 따라붙는 힘으로 5대5까지 만들어냈지만 끝내 역전에 이르지는 못했다. 이민진의 흔들기를 허서현이 잘 막아내면서 승부의 균형을 1-1로 맞춰놓았다.

▲ 5년 만에 마주한 박지연과 이유진. 박지연이 우변 사활을 정확하게 풀어내면서 승리를 가져갔다.

승부판이 된 3국에서 서울 부광약품 2지명 박지연이 서귀포칠십리 3지명 이유진에게 승리했다. 초반을 유리하게 가져간 이유진(흑)으로서는 다소 허망한 패배였다. 바둑의 포인트는 우변 흑의 사활이었다. 정답을 놓고 봤을 땐 그리 어렵지 않은 수였지만 두 대국자와 바둑TV 최명훈 해설자 모두 정답이 놓이기 전까지 흑의 사활을 패로 보고 있었다.

먼저 우변 사활의 정답을 눈치챈 박지연이 상변을 두다 손을 돌려 우변 흑을 깔끔하게 잡아냈고(128·130수) 승부는 사실상 여기서 끝이 났다. 박지연의 결정타로 서울부광약품의 팀 승리가 결정되었다.

1국과 3국 두 판이 지명 순서에서 앞서기 때문에 서울 부광약품의 성공적인 오더로 보였던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예상대로 서울 부광약품이 1국과 3국을 가져가면서 서귀포 칠십리를 2-1로 꺾었다. 서울부광약품은 3승 1패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에 올랐고 2연승 후 2연패를 당한 서귀포칠십리는 공동5위로 내려앉게 됐다.

17일에는 서귀포칠십리와 포항포스코케미칼의 5라운드 1경기가 펼쳐진다. 대진은 14일 월요일에 공개된다.



▲ 3지명에게 2승을 거두고 1지명에게 2패를 당한 정유진. '1지명은 아직 버겁지만 3지명에겐 자신있어요!'

▲ '다시 한번 다승왕 도전!'

▲ '내가 이겨야 팀이 이기는 거야?' 2승 후 2패로 개인 성적과 팀성적이 똑같이 가고 있는 이민진.

▲ 안정적으로 주장의 역할을 해내고 있는 허서현. '첫 주장! 잘해볼게요!'

▲ 1지명과 2판, 2지명과 2판. 강자들과 겨뤄 아직 올 시즌 승점이 없는 이유진. '아니, 첫승이 이렇게나 힘들다고요?ㅠㅠ'

▲ 2연패 후 2연승 중인 박지연. '내가 왕년에 잘나갔다고? 지금도 잘나간다는 걸 보여주지!'

▲ 서귀포칠십리의 검토실.

▲ 서울부광약품의 검토실.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의 정규리그는 8개팀 더블리그로 진행되며 총 14라운드, 56경기, 168국을 치른다.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이 9월에 시작되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생각시간으로, 장고바둑은 각자 1시간에 40초 5회의 초읽기, 속기바둑은 각자 10분에 40초 5회의 초읽기를 준다. 정규리그의 모든 대국은 매주 목~일요일 6시 30분 바둑TV 채널이 영상중계하고 사이버오로가 수순중계한다.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고 NH농협은행이 후원하는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5500만 원, 준우승 3500만 원, 3위 2500만 원, 4위 1500만 원으로 지난 시즌과 동일하다. 팀 상금과 별도로 정규리그에 지급하는 대국료는 매판 승자 130만 원, 패자 40만 원으로 지난 시즌보다 각각 30만 원, 10만 원이 인상됐다. 이번 시즌부터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는 후보 선수에게 10만 원의 미출전 수당이 지급된다.

○● 2021 여자리그 홈페이지 바로가기 ☜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tjddyd09 |  2021-06-14 오후 3:09:00  [동감1]    
박지연 사범님 화이팅 !!!~~~~~
앞으로도 많이 출전 해서 많이 기여 주세영 !~~~
닥치는대로 |  2021-06-14 오전 11:21:00  [동감0]    
오늘 기사에는 여자리그 홈피 바로가기가 빠졌네요.
닥치는대로 |  2021-06-14 오전 11:16:00  [동감0]    
선수 인터뷰는 역시 배현진~!👍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