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아마뉴스
연세대, 대학동문전 세 번째 우승
연세대, 대학동문전 세 번째 우승
[대학바둑동문전] 오로IN  2020-09-20 오전 00:27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우승한 연세대학교 팀.


연세대학교가 한세실업배 릴레이 대학동문전 우승을 차지했다.

19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4회 한세실업배 릴레이 대학동문전 결승에서 연세대학교가 명지대학교를 종합 전적 2-1로 제압하고 대회 세 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올해로 14번째 열리는 한세실업배는 특별한 대국 방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한 판을 초․중․종반으로 나눠 각 팀당 세 명의 선수가 차례대로 출전해 승부를 겨루는 ‘릴레이 대국’이 그것이다. 대학동문전인 만큼 소수의 강자가 아닌, 많은 동문들이 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이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릴레이 대국’으로 치러진 결승전 1국에서 연세대는 한․일 대학생 교류전 대표였던 정재웅․이혁 선수가 초․중반 출전해 기선 제압을 시도했으나 명지대의 김종민․권혁성 선수에게 밀리며 1국을 내줬다.

▲ 결승3국 김유환(명지대)-송재환(연세대).

곧바로 속개된 2국은 연세대가 초반에 아마추어 맹장 김정우 선수를 내보내며 반격을 꾀했다. 대국은 엎치락뒤치락하며 흘러갔고, 종반 연세대의 ‘승리 카드’ 김현근 선수가 등판해 수읽기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최종 3국에서는 백을 잡은 명지대가 중반 우위를 점하며 우승컵을 거의 손에 쥔 듯 했다. 하지만 대회의 시간 규정이 변수로 남아있었다. 최종 주자로 나선 연세대의 ‘에이스’ 송재환 선수의 시간 공격이 성공했고, 명지대의 김유환 선수에게 10집의 패널티가 적용됐다.

종국 후 반면엔 백이 1집을 남겼지만 패널티 10집을 공제, 최종 결과는 흑을 잡은 연세대가 2집 반을 남겨 역전승에 성공해 우승컵을 손에 쥐었다. 역전승을 이끈 송재환 선수는 한화생명배 우승자 출신으로 중학교에 진학하며 바둑계를 떠났다가 성인이 된 후 다시 등장해 월간 바둑이 취재하는 등 화제가 된 바 있다.

▲ 연세대 에이스 송재환.

제14회 한세실업배 릴레이 대학동문전은 본선 24강을 치러 16강 시드를 받은 연세대가 경희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고려대학교를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라 명지대에게 2-1로 승리해 우승하며 막을 내렸다.

결승전 직후 이어진 시상식에서 우승한 연세대에게는 5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준우승한 명지대에게는 3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주었다.

한세실업이 후원한 제14회 한세실업배 릴레이 대학동문전은 생각시간 25분 타임아웃제(추가시간 3분, 1분당 벌점 5집)로 진행됐다.

▲ 파이팅을 외치는 입상팀.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ghostsai |  2020-09-21 오후 12:34:00  [동감0]    
연세대 화이팅~~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