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이창호의 '신안국제시니어' 데뷔전 상대는 대만 왕밍완
이창호의 '신안국제시니어' 데뷔전 상대는 대만 왕밍완
[신안국제시니어] 김수광  2022-06-20 오후 11:27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제3회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개막식에서 진행된 대진 추첨에서 이창호가 7번이 쓰인 족자를 펼쳤고 대만 왕밍완 9단과 첫 대결을 벌이게 됐다. 왕밍완은 지난 기 준우승자다.


시니어 바둑 축제 제3회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가 개막했다.

20일 전남 신안군 라마다프라자 & 씨원리조트 자은도에서 열린 제3회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개막식에는 박우량 신안군수를 비롯해, 안원준 신안군의회 부의장, 이상주 신안군의회 의원, 김공열 신안군 바둑협회장과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한종진 프로기사협회장 및 한국 선수단이 참석했다. 중국과 일본, 대만 선수단은 온라인으로 개막식에 참여했다.

개막식 하이라이트인 추첨식은 온라인임에도 참가 선수 16명 전원이 직접 본인의 대진을 추첨해 눈길을 끌었다. 8명이 출전한 한국이 먼저 홀수 족자의 대진을 추첨했고, 중국ㆍ일본ㆍ 대만은 화상으로 안쪽에 임의의 짝수가 적혀있는 A~H 족자를 직접 선택했다.

▲ 개막식에서 박우량 신안군수는 “바둑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떨쳤던 프로기사 여러분들께서 이번 국제시니어바둑대회를 위해 신안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대회가 열리는 이 리조트는 신안군의 지원으로 새로 오픈하게 된 곳으로 종전에 하던 곳과 또 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머무시는 동안 아름다운 광경을 느끼시길 바라며 좋은 대국 펼쳐주시길 바란다”고 환영사 했다.

▲ 이어 단상에 오른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은 “항상 바둑에 많은 관심을 주시고 바둑의 가치를 인정해 이렇게 시니어대회까지 만들어주신 박우량 군수님을 비롯해 군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올해는 비대면으로 외국선수들을 화면으로 보지만 내년에는 이 자리에서 모두 함께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추첨 결과 이번 대회 첫 출전한 이창호 9단은 대만 왕밍완 9단과 16강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두 사람은 2005년 제2회 중환배 16강 이후 17년 만에 만나게 됐으며 상대전적은 3승 2패로 왕밍완 9단이 미세하게 앞서 있다. 조훈현 9단은 중국 위빈 9단과 만났고, 전기대회 우승자 유창혁 9단은 원년대회 우승자 대만 왕리청 9단과 8강행을 다툰다.

서봉수 9단은 일본 다카오 신지 9단을, 최규병 9단은 일본 고바야시 고이치 9단을, 김영환 9단은 일본 다케미야 마사키 9단을, 김찬우 6단은 중국 차오다위안 9단을 상대로 대회 첫승에 도전한다. 이창호 9단과 함께 후원사시드를 받은 김수장 9단은 중국 창하오 9단과 맞붙었다.

제3회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는 21일 오전 10시 16강을 시작으로 오후 3시 8강이 열리며, 22일에는 4강과 대망의 결승전이 치러진다.
전라남도와 신안군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제3회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의 우승 상금은 30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150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6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진다.

■ 제3회 1004섬 신안 국제시니어바둑대회 16강 대진 및 상대전적 (앞쪽 기준)
조훈현 9단 vs 위빈 9단 – 4승 3패
최규병 9단 vs 고바야시 고이치 9단 –첫 대결
김수장 9단 vs 창하오 9단 – 첫 대결
이창호 9단 vs 왕밍완 9단 – 2승 3패
서봉수 9단 vs 다카오 신지 9단 – 첫 대결
유창혁 9단 vs 왕리청 9단 – 10승 6패
김찬우 6단 vs 차오다위안 9단 - 첫 대결
김영환 9던 vs 다케미야 마사키 9단 - 첫 대결

▲ 추첨 족자가 준비되고 있다.

▲ 외국 선수들은 화상으로 개막식에 참여했다.

▲ 조훈현은 "요새 할 일이 없어서 산책하기 바쁘다. 옛날 같았으면 '우승은 나의 것' 이런 마음이었는데, 이번 대회에서 목표는 1승을 해내는 것이다."라고 했다.

▲ 2연속 4강에서 아쉬움을 남긴 서봉수는 "이번에도 당연히 목표는 우승"이라고 했다.

▲ 지난 기 우승자 유창혁는 "목표는 2연패이지만 후배들이 많이 참가해서 쉽지는 않을 것 같다."고 했다.

▲ 후원사시드를 받은 이창호는 "참가하게 되어 기쁘다.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윤실수 |  2022-06-21 오전 7:31:00  [동감1]    
신안이라면 이세돌 국수가 내빈으로라도 참여하여 대회를 빛내야 하건만...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