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고참들이 강했다
고참들이 강했다
[여자국수전] 김수광  2021-08-10 오후 06:11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고참들이 강했다.

10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4층 본선대국실에서 펼친 제26기 하림배 여자국수전 16강전에서 김혜림·조승아·오유진·김채영이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각각 유주현·정유진·정연우·김효영을 꺾었다.

네 대국 모두 입단 선배들이 승리했다. 다만 정유진과 정연우는 상대인 조승아와 오유진의 간담을 서늘하게 할 만큼 우세를 잡았다가 역전패했다.

16강전은 세 판을 남기고 있다. 권주리-조혜연, 김혜민-허서현, 송혜령-이영주 대국인데 11일 오후 1시 한국기원에서 진행한다.



▲ 한국기원 4층 본선대국실.

▲ 조승아(승)-정유진.

▲ 김혜림(승)-유주현.

▲ 김채영.

▲ 김채영과 대국했던 김효영.

▲ 유주현.

▲ 정유진.

▲ 김혜림.

▲ 조승아.

▲ 오유진(승)-정연우.

▲ 오유진.

▲ 정연우.

지난 대회에서는 최정 9단이 김혜민 9단에게 2-0으로 승리하며 대회 4연패에 성공했다.
2017년 22기 대회부터 2020년 25기 대회까지 네 번의 우승을 차지한 최정 9단은 5연패 도전에 나선다. 도전기가 아닌 선수권전 5연패는 남녀바둑 통틀어 최초의 기록으로 최정 9단이 새로운 역사를 써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물여섯 번째 시즌을 맞이한 여자국수전은 그동안 10명에게만 정상의 자리를 허락했다. 루이나이웨이 9단이 한국 활동 당시 여덟 번 우승해 가장 많은 우승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초대 우승자 윤영선 5단과 ‘디펜딩챔피언’ 최정 9단이 네 차례로 뒤를 잇고 있다. 조혜연 9단과 박지연 5단이 각각 두 번씩, 박지은ㆍ김혜민 9단, 오유진 7단, 김채영 6단, 이영신 5단이 한 차례씩 우승에 성공했다.

(주)하림지주가 후원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하는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의 우승상금은 2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으로 상금 800만원이 증액됐다. 생각시간으로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를 준다.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당항포 |  2021-08-11 오전 10:46:00  [동감0]    
기자수준이 의심되네.
무슨 고참이 강햇냐?
애초에 상대가 안되는 메치였는데..
감수광이 그동안 좋게 봤는데
급실망이네..
윤실수 |  2021-08-10 오후 7:51:00  [동감1]    
한국의 여인들이여! 바둑만 강할게 아니라 다른 인기종목도 좀 강해보자! 일본은 이번 올림픽에서 소프트볼 금, 여자농구(여
자배구보다 더 세계적인) 은, 여자골프 은, 유도 금2 등 수영,탁구 배드민턴등 다양했다오! 동이족은 비인기 종목인 양궁밖
에...
옥집 일본은 우리 인구보다 3배 많은데 확률적으로 당연한 결과 아닌가요?ㅎㅎ  
당항포 옥집아 그럼 중공은 자그만치 15억이다,, 하여간 대깨들 대가리는 그져 착한 일본인들만 욕하지..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