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변상일, 천적 신진서 꺾고 명인전 ‘8강’
변상일, 천적 신진서 꺾고 명인전 ‘8강’
[명인전] 김수광  2021-03-06 오전 00:38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변상일 9단.


한국랭킹 3위이지만 1위 신진서 9단과의 상대전적에선 크게 밀리고 있던 변상일 9단이었다. 이 대국 전까지 2승17패였다. 그것도 2019년부터 7연패 중이었다.

그러나 명인전에서 신진서를 만난 변상일은 달라진 한층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신진서가 하변에서 보가를 마련하고 상변에서 큰 모양을 만들었을 때만 해도 신진서가 수월하게 승리를 가져가는 듯했는데, 변상일이 상변에 쳐들어가서 백 모양을 지운 뒤 하변에서도 거칠게 몸싸움하면서 승부를 걸어가자 국면이 요동쳤다.

신진서는 여러 차례 실수하면서 흔들렸다. 변상일은 신들린 듯 싸우면서 우변을 키운 뒤 하변에서 자신의 약한 말을 순조롭게 수습해내면서 값진 승리를 얻어냈다.

▲ '15개월 연속 1위' 랭킹 발표가 난 날 신진서(왼쪽)에게 아픈 패배였다.

▲ 신진서는 도중 형세를 낙관한 것을 패인으로 분석했다.

5일 성남 판교 K바둑스튜디오에서펼친 제44기 SG배 명인전 16강전에서 변상일이 신진서에게 205수 만에 흑으로 불계승하며 8강에 올라섰다. 신진서는 패자조로 밀려났다.

변상일은 “초반은 만만치 않다고 봤다. 나중에 내가 조금 잘 되었다고 봤는데 계속 버틴 탓에 대마가 위험했다. 운 좋게 살아서 이길 수 있었다.”고 했다.

신진서는 “첫판부터 강적을 만나서 졌는데, 아쉽지만 패자조에서 열심히 두어 보겠다.”고 했다. 변상일은 “계속 컨디션이 많이 안 좋아서 이길 줄 몰랐는데 운 좋게 이겼다. 패자조로 떨어지지 않는 게 목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본선 16강전과 패자부활 토너먼트(패자조)로 진행되며 결승 3번기로 우승자를 가린다. 본선은 매주 금ㆍ토요일 오후 1시부터 사이버오로에서 수순중계하며 K바둑에서 생방송한다.

제44기 SG배 명인전은 SG그룹이 후원하고 한국일보사와 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한다. 본선 생각시간은 각자 2시간 1분 초읽기 3회다. 우승상금은 6,00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00만 원.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tjddyd09 |  2021-03-07 오후 5:48:00  [동감1]    
변상일, 잘하고 있습니다,
정상으로 치고 올라 가야 한국 바둑이 살아납니다,
신진서 ㅡ 신민준 ㅡ 변상일,
세명이서 중국 커제를 정상에서 끌어 내리면 됩니다,
바둑정신 |  2021-03-07 오전 1:44:00  [동감0]    
철벽 변상일
econ |  2021-03-06 오후 1:59:00  [동감1]    
신진서를 신공지능이니 하며 지나치게 띄워주니 자만하여 자꾸 지는거다. 바둑은 그 자체가 천변만화로 오묘하여 아무도 승부를 장담할수 없는 것이다.
푸른나 자꾸 진적이 없는데...  
비익조 신진서9단은 이판을 지기전에 2021년도 18승2패로 승률 90%를 유지하고 있었기 에 거의 지지 않는 바둑이었으며, 2021년도 외국기사와는 8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신진서9단이 진 것은 자만에 의한 것이 아니고, 변상일9단이 잘 둬서 진 것이라고 보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econ 백홍석 9단에게 최근 진것을 못 보셨군!  
大竹英雄 |  2021-03-06 오전 7:37:00  [동감5]    
올해 신민준9단과 신진서9단이 중국울 깨부수고 세게대회 우승햇듯이 변상일9단도 중국을 깨부수고 세게챔프타이틀 기대해봅니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