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신진서, 국내 종합기전 전관왕 향해 순항
신진서, 국내 종합기전 전관왕 향해 순항
본선리그 선두 신진서ㆍ박정환, 결승에서 또 만나나
[우슬봉조 ] 오로IN  2021-09-19 오후 11:16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신진서.


신진서 9단이 국내기전 전관왕에 도전한다.

현재 신진서 9단은 국내 일반(성별ㆍ단위ㆍ연령 등에 제한을 두지 않는) 기전 GS칼텍스ㆍ명인ㆍ쏘팔코사놀ㆍ용성ㆍKBS바둑왕 타이틀을 보유하며 국내기전 5관왕이다.

올해 출범한 우슬봉조(牛膝鳳爪) 한국기원선수권전 초대 챔피언에 오르면 국내 종합기전 전관왕 달성의 신화를 작성한다.

국내기전 전관왕은 조훈현 9단이 1980년과 1982ㆍ1986년 세 차례 기록했으며, 신진서 9단도 지난해 GS칼텍스ㆍ쏘팔코사놀ㆍ용성ㆍKBS바둑왕에서 우승하는 등 4관왕을 거머쥐며 국내 종합기전 모든 타이틀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7일 본선리그에 돌입한 제1기 우슬봉조 한국기원선수권전에서 신진서 9단은 2승으로 우슬리그 선두에 올라 있다. 신진서 9단은 8월 14일 열린 한승주 7단과의 리그 첫 경기에서 142수 만에 백 불계승한데 이어 지난 5일 강승민 7단과의 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도 162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신진서 9단은 내달 9일 강동윤 9단과의 경기에서 3연승에 도전한다.

랭킹 1위 신진서 9단의 결승 상대로는 랭킹 2위 박정환 9단이 유력하다.
박정환 9단은 최정 9단과 이창석 8단을 연파하며 2승으로 봉조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 2월 21일 개막한 우슬봉조 한국기원선수권전은 5개월 넘는 예선을 끝내고 본선 리그가 한창이다.

우슬리그와 봉조리그의 양대 리그로 열리는 본선은, 신진서ㆍ신민준ㆍ이동훈ㆍ강동윤 9단, 강승민ㆍ한승주 7단 등 6명이 우슬리그에서 경쟁 중이며 박정환ㆍ변상일ㆍ김지석ㆍ원성진ㆍ최정 9단, 이창석 8단이 봉조리그서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우슬리그와 봉조리그는 각각 조별 순위를 가려 각조 1위가 결승5번기를, 각조 동순위끼리는 순위결정전을 통해 최종 순위를 정할 예정이다.

우승상금 5000만원, 준우승상금 2000만원인 제1기 우슬봉조 한국기원선수권전은 한국기원 소속 모든 프로기사에게 문호를 연 종합기전으로 기전 규모는 2억 50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90분에 40초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대회를 후원하는 ㈜인포벨(대표 심범섭)은 쏘팔코사놀 최고기사결정전의 후원사로 대회명인 ‘우슬봉조(牛膝鳳爪)’는 건강과 관련된 전통 재료의 명칭이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치즈 |  2021-09-23 오후 12:46:00  [동감0]    
전관왕이란 타이틀은 쉽게 이룰수 있는 것이 아니다. 몇 안되는 최고 기사가 몇번 이룬적은 있으나 벌써 수십년 전이라 기억조
차 가물가물하다. 신진서 9단이 이번에 단 하나 남은 타이틀까지 접수하여 전관왕에 오르기 바란다. 안되면 어쩔수 없공..
레지오마레 |  2021-09-20 오후 6:39:00  [동감0]    
요근래 1~2년 사이에 신진서 기세는
호랑이 등에 올라탄 기세이다. 게다가 실력까지 받쳐주고 있으니
세계일인자 등극은 시간문제일 뿐!
ajabyu |  2021-09-20 오전 9:26:00  [동감0]    
승부세계에서 기세라는게 이렇게 무서운거구나... 박정환사범, 이번엔 타이틀 하나 먹읍시다.
바둑정신 |  2021-09-20 오전 12:30:00  [동감0]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