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굳건한 랭킹 1위 신진서 9단
굳건한 랭킹 1위 신진서 9단
[한국랭킹] 오로IN  2021-05-06 오후 01:25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신진서 9단


신진서 9단이 17개월 연속 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4월 용성전과 명인전에서 패점 없이 2승을 챙긴 신9단은 랭킹점수 10,238점을 기록했다. 승률 또한 84.62%로 지난달에 비해 1.3% 상승했다. 2승을 기록한 박정환 9단 역시 10포인트를 획득하며 9,986점으로 2위를 수성했다.

명인전과 쏘팔코사놀, 우슬봉조 등에서 4승을 거둔 변상일 9단은 순위 변동 없이 3위를 기록했다. 랭킹 변화는 없지만 23포인트를 획득해 랭킹점수 9,827점으로 2위 박정환 9단을 160 여점 차로 쫓고 있다. 4위부터는 9,600점 전후 점수대를 형성하고 있어 변9단의 점수와는 차이가 많다.

상대적으로 대국 수가 적었던 4월은 10위권 내 변동 폭도 적었다. 이동훈 9단이 두 계단 상승하며 4위에 랭크됐고, 신민준ㆍ강동윤ㆍ김지석 9단이 각각 한 계단씩 하락했다.

50위권 내에선 박건호 5단과 안정기 6단이 각각 10, 11계단 상승하며 가장 큰 변화를 보였다. LG배와 GS칼텍스배에서 2승을 챙기며 30포인트를 추가한 박건호 5단은 27위에 랭크됐으며, 프로기사협회 리그에서 4승을 챙긴 안정기 6단은 33위에 랭크됐다. 반면 1승 4패를 기록한 윤찬희 9단은 15계단 하락하며 39위로 주저앉았다.

신재원 3단은 LG배와 프로기사협회 리그에서 5승을 거둬 13계단을 뛰어넘으며 88위에 자리해 100위권으로 재진입했다.

한편 최정 9단은 28위를 기록했으며, 오유진 7단이 98위에 자리하며 100위권 내 자리를 지켰다.

2009년 1월부터 레이팅 제도를 이용해 100위까지 공지했던 한국 기사랭킹은 2020년 2월부터 개정된 랭킹제도를 도입해 발표했다. 12단계의 가중치를 4단계로 축소하고 신예기사의 공식 랭킹 진입 기준 대국수를 50대국에서 30대국으로 변경했다. 1년 이상 대국 기록이 없는 기사는 랭킹 순위에서 제외하며 이후 복귀 시 마지막 대국 점수를 기준으로 순위를 책정한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비익조 |  2021-05-07 오전 10:24:00  [동감0]    
딥소트 신진서9단의 17개월 연속 한국랭킹 1위를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앞으로 남은 세계대회도 우승하여 명실상부 세계1위 또한 굳히기를 기원합니다.
조선의고수 |  2021-05-07 오전 12:01:00  [동감0]    
신 : 신진서예요..

진: 진짜 못두데요.. 커제.. 너무 못 두는 거 같습니다.

서: 서서히 막장이더만요..
전경 아.... 너무 재미없음... 60년대 감성인듯...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