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아마뉴스
우크라이나 출신 마리야, 내년부터 '객원기사'
우크라이나 출신 마리야, 내년부터 '객원기사'
한국기원 이사회 의결로 다섯 번째 외국인 특별입단
[입단] 오로IN  2012-12-28 오후 03:47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우크라이나에서 바둑을 익힌 후 한국에서 여자연구생으로 활동하다 특별 입단한 마리야 자카르첸코.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한국에서 여자 연구생으로 활동하던 마리야 자카르첸코(Mariya Zakharchenko) 양이 특별입단했다.

외국인 특별입단이 결정돼 객원기사로 활동하게 될 마리야 초단은 만 17세(95년생)로 2008년 8월부터 4년 여 동안 한국에 체류하며 본원 연구생 1조 5위까지 오른 바 있다.

한국기원 상임이사 14명 중 12명이 참가(위임 1명 포함)한 가운데 허동수 이사장 주재로 27일 서울 역삼동에 GS타워 32층 회의실에서 열린 제98회 한국기원 상임이사회는 ‘외국인 특별입단 신청’ 건 등 의결안건 2건과 ‘남녀연구생 통합 운영’ 건 등 보고안건 5건을 처리하면서 마리야 양의 특별입단을 결정했다.

이번 특별입단은 한국기원이 그 동안의 특별입단 사례에 맞추어 결정한 것으로 우크라이나의 바둑 발전을 고려했다.

마리야의 특별입단은 제니스김 초단, 알렉산더 디너스타인‧스베틀라나 쉭시나 3단, 코세기 디아나 초단에 이어 다섯 번째 케이스다.

한편 남녀 연구생리그를 별도로 운영해 왔던 한국기원은 내년부터 남자 128명, 여자 32명 등 총 160명의 연구생을 성별 구분없이 32명씩 총 5개 그룹으로 편성 운영할 방침이다.


▲ 제98회 한국기원 상임이사회


[자료협조 | 한국기원]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뻔드기 |  2012-12-28 오후 11:32:00  [동감0]    
더 확실한 방법은 국내에서 아시아 외 국가끼리의 세계바둑대회를 마련했으면 좋을 것 같네요.
빈타 맞습니다. 개인 의견이지만, 독립대회는 약간 썰렁할 것 같구요, 삼성화재배에 포함해서 신설하면 좋을 것 같네요.  
개구라 |  2012-12-28 오후 7:54:00  [동감1]    
1조5위면 대단한 실력이군요.
빈타 그러게 말이죠!  
ajabyu |  2012-12-28 오후 4:41:00  [동감0]    
축하합니다. 우크라이나의 바둑 발전에 기여해 주세요.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