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해외뉴스
한국, 갑조리그서 우울한 성적표
한국, 갑조리그서 우울한 성적표
신진서, 김지석, 최철한 모두 패배
[갑조리그] 오로IN  2017-08-31 오후 10:09   [프린트스크랩]
▲ 중국 갑조리그 15라운드 대국 모습. 앞쪽은 황윈쑹(왼쪽)과 커제의 대결.


갑조리그 15라운드에서 한국선수들이 우울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31일 중국 각지에서 열린 중국 갑조리그 15라운드에 한국은 신진서, 김지석, 최철한 등 3명이 출전했는데 각각 당이페이, 천정쉰, 딩하오에게 졌다. 앞서 한국 3명이 한국랭킹 2위, 4위, 5위인 데 반해 이긴 중국기사들은 랭킹 40위, 106위, 56위여서 아픔이 더했다.

올 시즌 신진서는 5승3패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2연패다. 김지석도 5승3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4연승을 거두고 있다가 이날 졌다. 최철한은 6승3패를 올리고 있다.



2017 중국 갑조리그는 4월 25일 1라운드를 시작했고 12월 2일까지 총 26라운드를 펼친다. 팀은 기존 12개 팀에서 14개 팀으로 늘었고, 경기수도 22라운드에서 26라운드로 더 많아졌다. 올해 한국기사는 총 10명이 출전한다.

사이버오로는 중국 시나바둑의 중계를 받아 오로대국실에서 수순중계한다. 이동 중이라도 스마트폰·태블릿피시의 <오로바둑>앱으로 자유롭게 관전할 수 있다.

대국실입장하기







한 경기는 주장전을 포함해 네 판의 대국이 벌어진다. 이 중 세 판은 제한시간 2시간 45분, 초읽기 1분 5회(2시간 40분을 다 쓴 뒤, 초읽기 1분 5회를 줌)로 진행하며, 한 판은 30초에 1분 초읽기 10회로 진행하는 속기대국이다. 보통 주장전과 일반대국은 한국시각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하며, 속기전은 오후 2시부터 열린다.

각 라운드에서 4-0 또는 3-1로 이긴 팀이 승점 3점을 받는다. 2-2 동률인 경우는 '주장전' 승자팀 2점, 패자팀 1점으로 점수를 나눠 가진다. 포스트시즌 없이 최종 순위는 26라운드까지 누적한 팀승점으로 결정한다(팀승점이 같으면 개인승수->주장전 승수로 비교).


[PHOTOㅣ중국 시나바둑]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마키베리 |  2017-09-01 오후 11:00:00  [동감0]    
국내 탑랭커들 갑조 안뛰면 세계대회는 더 망합니다. 국내는 전부 속기 일색인데.. 2시간 3시간짜리 바둑 감각 잃지 않으려면 갑조라도 뛰어야 하죠. 게다가 중국 탑랭커들과 붙으니 훌륭한 모의고사이기도 하고요
안장구 |  2017-09-01 오전 8:56:00  [동감3]    
음, 비단 바둑 뿐이겠는가?
민주라는 허울의 집단 이기주의와
더러운 정치인들에게
이리 끌리고 저리 끌리는 지역 지상주의에
만신창이가 되어 버린 한국호의
신음하는 소리가 바둑에서만 들리는가?
당진땅꼬마 언재부턴가 핼조선이라는데.... 왠 걱정을.......  
시몽2 |  2017-09-01 오전 8:47:00  [동감0]    
나는 갑조리그에 참석하는 자체가 맘에 안든다.
국내리그에 전념해주면 안될까?
당진땅꼬마 국내리그??? 10분바둑을???? 갑조리그1숭 승리수당 2천만원,,,,,,,,  
newnom |  2017-09-01 오전 8:17:00  [동감0]    
국내 바둑 대회를 없애버리는게 낳을듯.세계대회 만들어서 중국에 돈상납하는 기업들 직원들 복지나 신경쓰지....
당진땅꼬마 갑조리그 1승당 약 2천만원,,,, 애국자들임니다,,,,,  
polykim |  2017-09-01 오전 1:42:00  [동감1]    
당이페이와 딩하오의 바둑 내용을 보고 놀라움과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탄탄하고 압도적인 수읽기를 보여주었어요. 당혹스러운 것은 당이페이는 오래전 백홍석에게 결승 물먹은 이후 사라진 존재라고 생각했었는데 느닷없이 세계 무대에서 호령하고 있습니다. 신진서, 바둑리그 전승을 하면서도 중국 기사들에게는 아무에게나 한방 먹습니다. 배포나 자신감의 부족, 또는 집중력/컨디션관리 실패 등이겠죠? 김지석은 마구 하수 대하듯이 여기저기 건드리다가 시종일관 쫒기듯이 끌려다니다 대차로 끝났습니다. 중국 바둑의 두터운 층과 저력이 무시무시하고 너무 부럽습니다. 이제 수적으로도 질적으로도 따라가려면 특단의 정책이 필요해보입니다. 취학전부터 인재를 발굴하고 초등학교부터 학교 체육으로 도입해서 국가적으로 지원해야 합니다. 숫자부터 늘리고 어릴때부터 겁없이 성장할 수 있게 체계적인 틀을 갖추어 나가야 합니다.
소수겁 바둑 일찍 가르쳐서 뭐하게. 내기바둑쟁이 아니면 기원원장이나 할거면 뭣할려고 바둑 잘 둬야 하나. 바둑이 인생을 걸 만큼의 전망을 보여줘야지.  
푸른저녁 왜 바둑을 가르쳐 프로기사만들어야 되는지 이해안감. 그냥즐기는 정도면 좋은 것.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