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국내뉴스
김지석을 벼랑끝으로 몰아넣은 신진서
김지석을 벼랑끝으로 몰아넣은 신진서
결승5번기 2국에서도 승리해 절대 우세
[GS칼텍스배] 김수광  2019-05-21 오후 07:12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난타전이 한바탕 펼쳐졌고 포연이 걷혔다. 또 신진서가 이겼다.

21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24기 GS칼텍스배 결승5번기 제2국에서 신진서 9단이 김지석 9단에게 185수 만에 흑불계승을 거두고 중간전적 2-0을 만들었다. 한판만 더 이기면 신진서의 우승이 결정된다.

힘 좋은 기사들인 만큼 접전이 볼만했는데, 초반 김지석이 우하 전투에서 우세를 잡았지만 좌상에서 펼친 전투에서 신진서가 힘으로 압도하면서 승기를 쥐었고 그대로 승리에 골인했다.

당초 이번 결승시리즈는 국내랭킹 2위와 3위 간 대결인 만큼 만만치 않을 것이란 예상도 적지 않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신진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양상이다. 둘의 실력 차가 현저하게 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5번기는 끝나지 않았다. 20일부터 24일까지 다섯대국이 매일 연속 벌어진다.

김지석이 3국에서 심기일전에서 반격의 물꼬를 틀지 신진서가 그대로 3-0 승리를 가져갈지 주목된다.



▲ 신진서는 국후 "초반에 우하에서 착각해서 좋지 않았다."고 한 뒤 "중반전투에서 조금 풀렸다. 좌상 전투에서도 잘 되면서 괜찮아졌다."고 말했다. 또 남은 대국에 관해선 "초반을 많이 대비하겠다."고 했다.


사이버오로는 웹중계한다. 인공지능(릴라제로)의 승부예측도 곁들인다. 이동 중이라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피시에서 <오로바둑>앱으로 자유롭게 관전할 수 있다. 아래 [대국실바로가기]를 누르면 바로 관전할 수 있다.


매일경제신문과 MBN·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하고 GS칼텍스가 후원하는 제24기 GS칼텍스배의 우승상금은 7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5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3회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현선각 |  2019-05-22 오후 3:11:00  [동감0]    
객관적인 전적에서 이기던 사람에게 지는 것은 상대의 상승세에 위축되어서일 수도 있으니, 반상무인...! 자신의 바둑을 두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보시길요.~^^
장위동박 |  2019-05-22 오전 8:05:00  [동감0]    
두 판다 완패, 실력이 2~3위 근소한 차이가 아니라 그보다도 훨씬 더 많이 차이가 나는 것 같이 보였다.
레지오마레 |  2019-05-21 오후 10:31:00  [동감0]    
치열에 치밀을
maha0721 |  2019-05-21 오후 7:29:00  [동감1]    
치열하고 재미있는 바둑이었습니다. 정신없이 보다보니 어느새.. 곧 있을 LG배 에서 더 좋은 대국 하시고 낼은 더 더 치열하게 두지 마시고 오래오래 두세요이~~~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