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거침없는 신사팀...숙녀팀엔 단 둘만
거침없는 신사팀...숙녀팀엔 단 둘만
이철주, 김이슬에 승리하며 숙녀팀 전유진과 김수영만 남아
[지지옥션배] 강경낭  2018-06-12 오후 09:26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승자와 패자의 분명한 명암.


5vs2

숙녀팀의 5번째 선수 김이슬이 탈락했다. 숙녀팀엔 김수영과 전유진 단 2명이 남았고, 신사팀엔 아직도 5명의 선수가 남았다.

12일 서울 마장로 바둑TV스튜디오에서 펼친 제12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아마연승대항전 7국에서 신사팀 4번째 선수 이철주가 숙녀팀 5번째 선수 김이슬에게 284수 끝에 흑7집반 승리했다.

이철주는 초중반 불리했지만, 끝내기 무렵인 210수 언저리에서 대마 사활이 걸린 패를 만들어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김지수ㆍ조은진ㆍ강경낭ㆍ홍준리에 이어 김이슬까지 탈락하며 숙녀팀이 위기를 맞았다. 18일에 펼쳐지는 아마지지옥션배 8국에서는 전유진 선수가 출전한다.

전유진은 "재작년 지지옥션배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당시 5연승에서 멈추며 시니어팀에 우승을 내어준 것이 아쉬웠다."며 "이번에는 5연승이면 숙녀팀이 우승할 수 있으니(신사팀 선수는 5명이 남았다), 재작년과 마찬가지로 딱 5연승을 해서 내 손으로 마무리하고 싶지만, 뒤에 있는 (김)수영 선수를 위해 3연승만 하겠다."라는 포부를 말했다.


[신사팀]
조민수(랭킹시드)ㆍ최호철ㆍ이철주ㆍ김희중ㆍ김정우(후원사시드)ㆍ이학용ㆍ박윤서

[숙녀팀]
김수영(랭킹시드)ㆍ전유진 김이슬ㆍ김지수ㆍ조은진ㆍ강경낭(후원사시드)ㆍ홍준리

▲ "오늘 대국은 제가 아는 사람들이 안 봤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못뒀네요." 국후 소감/ 이철주.

▲ "남편이 응원하러 왔는데, 이 바둑 보느라 속이 많이 탔을 것 같네요." 국후소감/ 김이슬.

우승상금 1,000만원이 걸린 아마 연승대항전은 21일 개막전 이후 7월3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7시 바둑TV스튜디오에서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사이버오로 대국실에서 전 대국을 중계한다.

지난 대회에서는 올 3월 입단한 도은교 선수가 최종전에서 조민수 선수를 물리치고 숙녀팀의 다섯 번째 우승을 결정지은 바 있다. 4기 대회부터 아마추어 대항전을 프로 대항전과 병행했다. 지금까지 아마 숙녀팀이 5번(5ㆍ6ㆍ8ㆍ9ㆍ11기)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아마 신사팀은 3번(4ㆍ7ㆍ10기) 우승했다.

한편 남녀 각 12명의 프로들이 참가하는 제12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은 6월 21, 22일 이틀동안 예선 3회전으로 본선 출전 선수들을 선발하며 7월10일 경주시 지지호텔에서 개막한다.

(주)지지옥션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제12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의 총 규모는 2억 4,500만원이다.

▲ 신사팀의 막내 이철주.

▲ 11일 박윤서에 승리하며 숙녀팀의 분위기 반전을 꿈꿨으나 연승을 잇지는 못한 김이슬.

김이슬-이철주.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대물만세 |  2018-06-17 오후 1:23:00  [동감0]    
쥬비나얼짱 같은 개또ㅗ라이가 없어져야 바둑사이트가 깨꿋해짐..오로5단이면 프로한테 5-6점치수다
dragon.k |  2018-06-14 오전 12:03:00  [동감0]    
대국 모습 보면 너무 산만해 보이는 여자 아마 고수있던데... 자신의 부족한 점을 고치지 못하
면 뜻을 이룰 수 없습니다.
ajabyu |  2018-06-13 오후 1:34:00  [동감0]    
예전 프로, 김희중아마도 여전히 강하던데... 이제부터 재밌어 지겠네.
쥬버나일쨩 |  2018-06-13 오전 11:00:00  [동감1]    
사실 여자팀에 전유진,김수영 빼면 오로 5단급 수준임(이제까지 대국내용 방송용으로는 부적합한 내용이였슴니다),,,,,, 전유진 3승 김수영 마무리로 우승하길 기대 합니다,,,,
그놈돌소리 많이 모자란게 아는척하면 극혐이다... ㄹㅇ 저기 나오는분들 내가 인터넷 8단약한정돈데 저분들한테 2점놓고둔다 쥬버야 넌 뚝배기도 빨갛고... 게 다가 뚝배기가 모자르기까지하냐 걍 짜그라져라 그럼 중간은 한다... 김돼 지 만세나 부르지말고 제발 ㅡㅡ  
그놈돌소리 오로5단 나한테 3~4점 놓는다 오로 5~6단은 저분들한테 6점이야 걍  
쥬버나일쨩 그놈님 언제 날잡아서 40분 바둑 함둡시다,,이거원 챙피해서 오로6단이 김이슬님에게 6점깔아야 한다면,,그건 오로 8급입니다,,,  
Napolece 오로6단이 김이슬 선수에게 6점은 아닙니다. 하지만 3~4점은 맞습니다. 김이슬 선수 에전 여자 연구생 1조까지 했던 걸로 압니다. 잘 두는 선수에요  
푸른나 예전에 타이젬에서 보니까 기원 4급이 프로한테 5점에 잘 버티던데... 근데 또 김지명 사범님이 예전에 말하는거 보면 같은 1급끼리도 최대 4점까지도 차이 난다고 하던데 뭐가 맞는지 잘 모르겠음.  
리버리어 쥬바니얼짱님의 댓글중 <이제까지 대국내용중 방송용으로 부적합한>이 문제입니다. 바둑을 천직으로 하는 천재 프로기사들도 60세 전후가 되면 아마추어 강자 정도의 실력을 보이는데...하물며 50~60대 초로의 아마추어 시니어들과의 대항전을 기획하면서 최고수준의 대국내용을 기대한 사람은 없을 겁니다. 그만한 정도의 기력을 가진 여자 아마들과의 아기자기한 승부를 기대했던 것이 분명한데....대회 주최자의 의도에 부응하는 재미있는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것같습니다.  
U리창엔B |  2018-06-13 오전 6:42:00  [동감0]    
대회 흥행을 바라는 주최측이나, 관전하는 아마추어 바둑팬들의 입장에서도, 어느 한팀의 일방적인 승리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발군의 실력을 가진 전유진 김수영 두 선수가 우리의 바램을 채워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가즈아~~~3연승 + 2연승 = 5승 합작 우승으로 !!!!!
푸룬솔 |  2018-06-13 오전 12:13:00  [동감0]    
김이슬사범 수고했어요
한복 |  2018-06-12 오후 10:57:00  [동감0]    
바둑뉴스로 보는 게 전부인 내가 본 것만 해도
2번이나 프로결정국에서 졌던 불운의 아이콘 전유진!
독보적 여자아마랭킹 1위로 현 바둑춘향이며
여자프로들이 대다수 부러워하는 여자아마 김수영!
두 분의 힘을 믿습니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