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성사된 '조ㆍ서' 대결, 서봉수 이겼지만…
성사된 '조ㆍ서' 대결, 서봉수 이겼지만…
KH에너지, 상주 곶감에 2-1 역전승
[2017시니어바둑리그] 시니어바둑리그  2017-11-12 오후 06:12   [프린트스크랩]
▲ 팬들이 학수고대했던 레전드 대결이 성사되어 서봉수 9단(왼쪽)이 조치훈 9단에게 역전승. 이로써 상대전적은 1패후 5연승이 됐다.


개막때부터 우승후보로 거론된 KH에너지가 챔피언전 3번승부 1차전에서 5시간 가까운 열전을 펼친 끝에 신승을 거뒀다. '1승보증수표' 조치훈이 졌지만 2지명 장수영이 동점타를 그리고 3지명 강훈이 결승타를 쳤다.

12일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한국기원총재배 시니어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3번승부 1차전에서 정규시즌 1위팀 KH에너지가 플레이오프에서 사이버오로를 꺾고 올라온 상주 곶감을 2-1로 꺾고 서전을 장식했다.

▲ 1국과 2국이 동시에 벌이지고 있는 대국장.

올 것이 왔다. 전설과 전설의 만남. 서봉수-조치훈의 빅매치로 챔피언결정전의 열기를 더했다. 1970년 입단한 서봉수, 1968년 입단한 조치훈은 반세기 동안 프로기사로 활약하며 이름을 날린 '바둑의 전설'. 공식전 대국수는 2500국 안팎에 이르고 승수는 모두 1500승이 넘는다.

50년 가까이 같은 길을 걸어온 두 기사지만 반상에서 마주한 적은 극히 드물었다. 1992년에 3번기로 치른 응씨배 준결승, 1996년의 삼성화재배 본선이 전부였다가 지난해 이벤트 성격을 띤 '한국바둑의 전설' 대회에서 20년 만에 재회했다.

관심의 초점이 된 대결에서 서봉수가 승리했다. 종반 대마의 수상전이 걸린 상황에서 마지막 초읽기에 몰린 조치훈이 시간을 넘겨 버린 것이다. 조치훈으로선 2연속 시간패.

▲ 장수영 9단(승)-백성호 9단.

중반 흐름까지 조치훈이 실리로 앞선 형세였다. 좌변싸움에서 중앙 빵때림을 한 것이 너무 두터웠다. 그러나 중앙에서 모양나쁘게 끊어간 것이 문제의 수로 백에게 역습을 당해 대마가 잡힐 지경에 놓였다.

승기를 잡은 서봉수 역시 방심의 허를 찔렸다. 그냥 수를 메워간 것이 실수로 흑이 수를 조여 가자 수상전의 형태가 됐다. 단순히 메워간다면 패가 돼서 역전이다. 따라서 서봉수가 수를 늘려 보려고 둔 수에 조치훈이 계시원의 '열'소리와 함께 착점하고 말았다.

1국에서 맞붙은 장수영-백성호의 상대전적은 18승16패로 엇비슷하다. 본 기전에서는 지난 시즌 1승1패, 이번 시즌에선 장수영이 1승을 거두고 있었다. 약간이나마 전력에서 우세한 장수영이 승리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 강훈 9단(승)-김기헌 7단.

1-1의 동률에서 20분 후에 나온 선수는 KH에너지의 강훈과 상주 곶감의 김기헌. 김기헌은 예상된 오더였지만 KH에너지로선 강훈과 장명한 중 누굴 내보내야 할지 고민이었다. 강훈은 상대전적이 좋지만 최근 성적이 부진하고 장명한은 성적은 좋지만 상대전적이 부진했다.

김성래 감독의 선택은 강훈이었다. "선수들을 믿는다"고 했다. 이런 믿음 탓일까. 강훈은 자신의 스타일을 버리고 극단적인 인내의 바둑을 두면서 김기헌의 강점인 실리를 파고 들었다.

"김기헌 스타일을 철저하게 준비해 온 듯하다"는 바둑TV 김만수 해설위원. 그런데 끝내기에 들어서 사고가 났다. 쓸데없는 패버팀으로 좌변돌이 떨어지면서 형세가 이상해졌다. 천신만고끝에 반집을 남겼지만 김기헌이 끝내기를 좀더 정밀하게 했다면 역전이 되었을 것이다.


3번승부에서 선승의 유리함은 매우 크다. 1차전을 승리한 KH에너지가 2차전도 승리해 우승컵을 가져갈지, 아니면 상주 곶감이 디펜딩 챔피언의 자존심을 살린 반격으로 승부를 3차전으로 끌고 갈지 14일 2차전이 기대된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가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2017 시니어바둑리그의 총규모는 4억1000만원. 팀 상금은 우승 3000만원, 준우승 1500만원, 3위 1000만원, 4위 500만원이다. 이와는 별도로 정규시즌 매판의 승자 50만원, 패자 30만원을 받는다. 대국은 바둑TV와 주요 바둑사이트가 생중계한다.

▲ "조치훈 9단이 어젯밤 늦게 도착해선지 상당히 유리한 바둑을 역전패했는데 아직도 일본 일정이 바빠서 컨디션 조절 잘해야겠습니다. 그래도 다른 선수들이 잘 뒷받쳐 주니까 우승할 거라고 믿습니다."(KH에너지 김성래 감독ㆍ왼쪽)
"김기헌 선수가 중요한 판에서 연승을 하고 있어서 상당히 긴장됐습니다. 제가 등판하는 일 없이 우승하면 가장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예전에는 끝내기가 약하지 않았는데 요즘 나이가 들다보니깐 끝내기에 문제가 많다는 걸 느낍니다."(KH에너지 강훈 9단)

▲ 대마를 잡았다고 낙관하다 하마터면 역전될 뻔한 서봉수 9단.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 형세 반전을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결과를 얻지 못한 백성호 9단. 장수영과의 상대전적은 16승19패가 됐다.

▲ 그간 포스트시즌에서 3연속 결승타를 날렸던 김기헌 7단. 역전까지 왔다싶었지만 반집에 울고 말았다.

▲ 첫 등판한 포스트시즌에서 결승점의 주인공이 된 강훈 9단.

▲ 큰 승부에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준 장수영 9단.

▲ 2연속 시간패를 당한 조치훈 9단.

▲ 상주 곶감 검토.

▲ KH에너지 검토.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바둑정신 |  2017-11-13 오후 9:17:00  [동감1]    
자유한국당은 한민족의 골치덩어리입니다
나이트 |  2017-11-13 오전 11:09:00  [동감1]    
왠지 댓글 분노하는 사람들 중에 태극기 부대 있을 것 같다
신송 |  2017-11-13 오전 12:08:00  [동감2]    
뉴창혁선생 당신 말이면 다야 ? 도대체 당신이 뭔데 자유한국당을 감히 암덩어리라고 선언하고 북치고장구치나?괴물집단이라니 말이면 다냐 정말 싸가지 없는 인간이네 사라지세요 아니 꺼져 주세요 뉴창혁님 당신 문빠야? 노빠야? 정말 메너없는 개놈이네
뉴창혁 |  2017-11-12 오후 8:20:00  [동감4]    
자유한국당은 한민족의 암덩어리입니다.
친일과 부패, 수구와 조작으로 연명한 악마집단 괴물집단입니다.
저 무리에 조국수가 끼여 있다는 것이 우리나라 바둑계의 비극입니다.
해안소년 좋은 바둑 사이트에 와서 정치 이바구 하는 이런 개는 그냥 두나? 난 자유한국당이 뭔지 모르지만, 그렇다면 북괴 지지하는 종복/좌파는 한민족의 절천지 대원수가 아 니냐? 제발 이곳에 와서 정치 얘기 하지 말도록.  
형남 신선들 노는데 상것이 끼어들다니 고얀놈이로다.  
dogo 개소리한다고 개는 아니지만 개같은 인간은 되지?  
뉴창혁 |  2017-11-12 오후 7:09:00  [동감4]    
조훈현에게 문제제기한다.
적폐본산에서 거수기 역할 하는 것이 바둑계를 대표하여 정치에 입문한
그것도 국회의원으로 들어간 사람의 양심인가!
더이상 바둑 두는 손을 부끄럽게 하지 말고 물러나시오!
절단신 조국수는 바둑계를 위해 위대한 일을 하고 있구만. 뭔 헛소리요.  
오로대감 마자요...조국수님은 바둑게를 위하여 훌륭한일을많이하시고 게십니다. 넓게 바야조..  
형남 운영자님은 이런 새소리를 지워주시길 바랍니다. 개나 소나....새나...  
dogo 야 개창혁이 입닥쳐~~  
사황지존 조9단은 정치를 하러 국회의원된게 아니요 위기의 우리 바둑을 위해서 여러 지원책을 만들려고 간거지 근데 거디다가 정치적인 색을 씌우고 비난이라니 저번 탄핵때도 친박당에왜있냐? 국회의원사퇴 어쩌고 하던데 그게 말이되나 솔직히 조9단이 친박이랑 자유한국당 색깔이랑 뭔상관이있나?그저 바둑밖에 모르는분이거늘 바둑지원을 위해 국회갔는데 제발 일하게 냅두쇼 조9단에게 정치인색깔을 뒤집어 씌우는게 말이되나?  
봉고채 |  2017-11-12 오후 6:57:00  [동감2]    
김만수 해설자 해설로는 어차피 백이 이기는 상황이었더군요, 그래서 조치훈 사범도 여느
때와 달리 충격 없이 시간패를 바로 인정했구요. 그렇지만 프로들이 평생 몇번 안한다는
시간패를 한국에서 너무 여러번 하시네요. 한국에서 최근에 13판 두셨는데 시간패가 7승
6패 하셨는데 6패 중에 4번이 시간패에요.. 이제라도 일본식으로 초읽기를 요청하셔도 될
거 같은데
덤벙덤벙 나이 탓입니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