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허난설헌을 만난 여성바둑인들
허난설헌을 만난 여성바둑인들
[난설헌배] 오로IN  2021-12-22 오전 01:03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한국여성바둑연맹이 기고해 왔습니다. 아래에 싣습니다.



여성바둑을 이끌고 있는 한국여성바둑연맹은 난설헌배가 열리는 기간인 19일 전국 여성바둑대축제 5인 단체전과 여성 이벤트전을 벌였다.

전국 31개 지부 소속 회원 40명이 5인 1팀씩 8팀으로 나눠 참가한 단체전은 스위스리그로 순위를 가렸으며 페어대결로 열린 여성 이벤트전은 2인 1팀을 이룬 4팀 선수들이 2라운드를 펼쳤다.

조선 중기 대문장가이자 바둑시를 여러 편 남긴 허난설헌의 고향 강릉에서 열린 2021 난설헌배 전국 여자바둑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모두 한복을 입고 대국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 우승팀 상금과 금메달, 오징어, 황태채, 아귀채, 명란젓 등 지역특산품.
.
▲ 한국여성수련원에서 숙박 및 식사를 한 여성연맹은 강당에서 난설헌 특강(이홍섭시인)을 듣고 퀴즈풀이 및 사진 콘테스트 시상을 했다.




▲ 여성바둑연맹이 허난설헌을 만나다.



▲ 관동8경으로 팀명을 지었다.




▲ 코로나로 지부 회원들의 참여인원을 제한한 아쉬움이 커 내년을 기약하며 파이팅을 외쳤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위험한이별 |  2021-12-22 오전 7:00:00  [동감0]    
한국여성바둑연맹이 기고한 글?
ㅉㅉㅉ
반짝괭이 |  2021-12-22 오전 6:19:00  [동감0]    
기자가 머리에 뭔 음란마귀가 낀건지 아니면 애초에 기본 맞춤법도 모르는건지 명란젓을 명란젖이라고 쓰고 있네. 여자대회 기사 쓰다보니까 전부 다 그런 쪽으로 보이는건가. 나 중1때 같은 반 놈이 국어시험에서 젓갈장수라는 답을 젖갈장수라고 썼다가 선생님한테 머리통 쳐맞던 기억이 생생한데 기자가 그 수준이라니 실소를 금할 수가 없다. 아니, 혹시 그 친구가 커서 사이버오로 기자로 취직했나?
도우미A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