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국내뉴스
신진서의 ‘극복팀’ㆍ박정환의 ‘기원팀’
신진서의 ‘극복팀’ㆍ박정환의 ‘기원팀’
바둑리그 올스타전 개막
[KB바둑리그] 오로IN  2020-04-06 오전 10:30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10일에 첫 대국이 열린다. 11일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 벌어진다.


코로나19 극복 기원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전이 팀 구성을 마치고 개막을 눈앞에 뒀다.

바둑리거 10명이 출전해 연승전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올스타전은 백대현 감독이 극복팀, 한종진 감독이 기원팀의 사령탑을 맡았다.

지난 3월 27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양 팀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선수선발식에서는 극복팀 백대현 감독이 우선권을 얻어 신진서 9단을 지명했다. 이어 두 감독은 팀 당 2명씩 지명해 백대현 감독이 신진서 9단을 비롯해 변상일ㆍ이동훈ㆍ나현ㆍ최정 9단을 선발했으며, 기원팀 한종진 감독이 박정환ㆍ신민준ㆍ박영훈ㆍ이영구ㆍ윤준상 9단으로 팀을 꾸렸다.

오더는 대국 당일 발표되지만 두 감독은 각각 상대팀 첫 출전 선수로 백대현 감독은 이영구 9단 혹은 윤준상 9단을, 한종진 감독은 최정 9단을 예상했다. 최정 9단은 윤준상 9단과 공식전에서 두 번 만나 모두 승리했고, 이영구 9단에게는 1패를 기록 중이다.

▲ 기원팀 한종진 감독(왼쪽)과 극복팀 백대현 감독(오른쪽)

백대현 감독은 “이번 올스타전이 코로나 극복을 기원하는 좋은 취지로 열리는 만큼 승부도 승부지만 팬들에게 재밌는 내용, 짜릿한 승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하지만 승리는 우리팀이 했으면 좋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맞서는 한종진 감독은 “첫 대국은 최정 9단과 재밌게 승부를 펼칠 수 있는 선수를 내보낼 예정”이라면서 “오랜만에 유명선수들이 대거 출전하니 선수들이 재밌고 편하게 바둑을 둘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팬들도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올스타전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바둑계의 분위기 반전을 위해 번외경기로 마련했다. 올스타전은 2007ㆍ2016ㆍ2017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기존의 올스타전은 단판승부로 펼쳐진 반면 올해 올스타전은 연승전으로 최소 5대국, 최대 9대국을 벌이게 된다.

10일 금요일 첫 대국이 열리며, 이후 11일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코로나19 극복 기원’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 연승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진다. 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매 대국마다 8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코로나19 극복 기원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연승전 출전선수

극복팀(감독:백대현)- 신진서 · 변상일 · 이동훈 · 나현 · 최정
기원팀(감독:한종진)- 박정환 · 신민준 · 박영훈 · 이영구 · 윤준상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