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국내뉴스
워라밸 대신 ‘워바밸’, 프로페셔널 아마추어 김수영
워라밸 대신 ‘워바밸’, 프로페셔널 아마추어 김수영
아마강자 김수영이 말하는 일과 바둑
[언론보도] 박주성  2019-10-25 오전 07:38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회사에서 일하는 김수영. 평일은 사원으로 출퇴근, 주말은 바둑선수로 전국을 누빈다.


일엔 직장인 주말엔 바둑선수
5년 넘게 여자랭킹 1위
“바둑서 배운 집중력·끈기면 못할 것 없어”


“포스코에 다닌다고 하면 다들 제가 포항에 있는 줄 알아요. 저 서울 테헤란로로 출퇴근하는데….”

김수영은 5년 넘게 여자랭킹 1위 유지했던 아마강자다. 현재 포스코 O&M 행정지원그룹에 다니는 직장인이다. 주 5일은 출퇴근하고, 주말은 바둑선수로 전국을 누빈다. 그녀에겐 일이 곧 삶이고, 바둑 또한 일이다. 그래서 워라밸(Work-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은 없다. 대신 ‘워바밸(Work-baduk balance)’을 잡았다. 일과 바둑에서 모두 최전선에 선 가장 이상적인 아마추어 바둑인이다.

“여섯 살, 외삼촌 권유로 바둑을 시작했어요. 나이 많은 언니, 오빠들을 이기는 게 재미있어서 19로 매력에 푹 빠졌어요. 승부욕이 있는 편이라 더 고수가 되기 위해 도장에 다녔고, 바둑과 함께 10대를 보냈어요. 명지대 바둑학과를 졸업했고, 취업해서 이제 11월이면 만 6년 차 중견사원입니다. 포스코는 들어가고 보니 너무 큰 회사였어요. 입사 전까진 정말 몰랐어요. 일하면서 세상을 보는 눈이 넓어졌습니다.” 김수영의 자기소개다.

▲ 2017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에서 이단비(왼쪽)을 2-1로 꺾고 우승했다.

입단대회는 2012년 이후는 나가지 않았다. 아이러니하게 그때부터 아마바둑계에 ‘김수영 천하’가 열렸다. 2011년 전국체전 금메달을 따고, 각종 아마대회 우승을 휩쓸었다. 내셔널리그도 9년 연속 선수로 출전하고 있다. 2017년은 이단비(현재 프로기사)를 꺾고 ‘바둑 춘향’ 타이틀도 얻었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대구바둑협회 소속이다. 대구바둑협회는 내셔널리그에서 여러 차례 정상에 오른 명문팀이다. 선수들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팀으로도 유명하다.

“한국기원 연구생 시절에는 이영주, 김나현 프로와 같이 공부했어요. 열심히 했는데 프로가 못 돼서 억울했죠. 지금 되돌아보면 입단한 친구들이 저보다 더 노력했을 거라고 생각해요. 저는 바둑보다는 회사생활이 적성에 잘 맞아요. 승부욕이 너무 강해서 바둑을 업으로 했다면 스트레스도 심했을 거예요. 지금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자체가 즐거워요. 바둑은 혼자 버텨야 하는 외로운 싸움이라 힘들죠. 안정된 직장에 다니면서 주말마다 대회에 나가는 게 정말 마음 편합니다. 바둑의 매력은 정답이 없다는 거죠. 여러 길을 보고 자기가 선택할 수 있어요. 인생과 다르게 바둑판에선 마음껏 모험을 즐길 자유가 있잖아요? 전 무언가에 열정적으로 힘을 쏟을 때 느껴지는 감정이 행복이라고 생각해요.”

▲ 내셔널리그는 대구바둑협회 선수로 7년 넘게 뛰고 있다.

직장인 바둑대회에 나갈 선수 충원이 필요해 먼저 회사에 취업한 선배들도 있었다. 그들이 워낙 일을 잘해서 자신도 혜택을 받았다고 말한다. “직장을 다니면서 바둑선수로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요. 이를 악물고 공부해 여자 랭킹 1위 유지할 수 있었던 원동력입니다. 사회생활에선 바둑계를 대표한다는 마음으로 일합니다. 10대 시절 바둑에만 전념했던 사람도 누구 못지않게 잘한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요. 나중에 제가 후배들이 나갈 길을 열어줄 지도 모르니까요. 제가 운이 좋은 케이스지만, 원래 ‘미생’은 없습니다. 주변에 어린 친구들이 좌절하는 걸 자주 봐요. 입단에 실패했다고 인생 낙오한 거 아닙니다. 지나고 나면 20대 초반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때죠. 절대 늦었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 말하고 싶어요. 바둑을 통해 체득한 집중력과 끈기면 사회에서 못할 일이 없습니다.”

김수영은 안정과 모험, 두 개의 갈림길이 있다면 모험을 선택하는 편이라고 한다. 바둑도 형세와 관계없이 강하게 압박하는 걸 즐기는 스타일이다.

“프로기사가 되었다면 승률이 별로였겠지만, 아마추어 세계에선 제 기풍이 최강입니다. 대회에 나가면 감정이 살아있는 승부를 즐겨요. 특히 결승전에 올라가면 짜릿합니다. 마주 앉은 상대가 떨고 있다는 게 온몸으로 느껴져요. 전 그 순간 제가 이겼다는 걸 알죠.”

○● 언론보도- '일요신문' 바둑기사 [원문 보기] ☜ 클릭


▲ 2018 바둑인 시상식. 김수영은 3년 연속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다.

▲ 남원에서 열리는 춘향배. 올해도 선수로 참가했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최강한의사 |  2019-10-26 오후 3:30:00  [동감0]    
프로가 될 수 있는 것과
프로로 성공할 수 있는 것의 차이는 크니까요.
본인이 그 정도는 아니라 빨리 알고 넘어갈 수 있으면 넘어가는 것도 필요하죠.

본인이 기사 댓글을 본다면 그 길이 최적화의 길일 수 있으니
후회하는 일 없이 앞길을 가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hcysyjbr |  2019-10-26 오전 10:15:00  [동감0]    
옆모습보고 심쿵~~했으나...
chqhdkwo |  2019-10-26 오전 7:38:00  [동감0]    
아마츄어의 정석의 길을 보여주고 있는 예쁜 아가씨입니다^

기사 내용중 한가지 2011년 전국체전 금메달은 잘못된 내용입니다.
전국체전은 2014년 시범종목으로 처음 참가했지요..
2011년은 동호인대회입니다. 전국체전 참가를 희망하여 자체적으로 진행 되었던 전시 대회였습니다..
기록으로 남는 전국체전 득점은 2016년 정식종목 때 부터 기록이 인정됩니다.
딴지가 아니고 내용을 바로보자는 뜻입니다.

김수영선수 응원합니다.
푸룬솔 |  2019-10-25 오후 11:44:00  [동감0]    
귀엽고 바둑도 잘두고 부럽네요
서민생활 |  2019-10-25 오후 4:56:00  [동감1]    
아주 오레전에 일본 아마바둑계에 4천왕이라는 강자들이 있었죠. 이들의 실력은 아마 프로
가 될 수 있엇을 것으로 당시에 말들을 하였지만, 이들은 아마 바둑계의 별들로 바둑을 즐
기면서 한세상 살았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김수영 같은 아마 강자들이 많이 나와서 직장에
서도 건실한 그리고 훌륭한 직원으로 근무하고 주말 휴일에는 ㅂ바둑으로 인생을 즐기는
그런 바둑 풍토가 되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바둑 진흥일 것입니다.
한복 |  2019-10-25 오전 10:10:00  [동감1]    
일과 바둑의 조화를 이룬 이상적인 아마추어이군요
2012년 이후 입단대회를 안 나오는 이유가 있었네요
직장인으로 5년 이상 랭킹1위를 하다니 (얼마 전에 공동2위가 됨) 대단해요
바둑인을 대표해서 직장생활도 열심히해 다른 후배들에게도 혜택을 주시길..
다른 기업에서도 바둑인의 머리와 집중력과 끈기를 높이 사주길 바랍니다
딱 한 번 봤지만 얼굴이 귀엽고 예쁘고 편안함을 주는 인상이더군요
모든 게 지나가고 때가 있듯이 이제는 좋은 낭군인 길상인연을 만나세요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