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피켓시위 몰린 한국기원, 김성룡 미투결론 수정검토 (조선일보) | 오로광장
Home > 커뮤니티 > 오로광장
피켓시위 몰린 한국기원, 김성룡 미투결론 수정검토 (조선일보)
글쓴이 바닷가手談      조회 328   평점 1300    수정일 2018-10-12 오전 2:26:00





피켓시위 몰린 한국기원, 김성룡 미투결론 수정검토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입력 2018.10.11 19:11   수정 2018.10.11 19:13

바둑 팬들의 피켓 시위에 몰린 한국기원이 11일 기자 간담회를 자청, 몇 가지 새로운 입장을 내놓았다. 

20여 명의 기자들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 유창혁 사무총장은 입장 표명문을 통해 “한국 바둑이 승리에 도취돼 20년 넘는 세월을 허투로 보내온 것에 대해 통렬히 반성한다”고 밝혔다. 질의 응답은 1시간 동안 이어졌다.

유총장은 한국기원 윤리위원회의 ‘바둑계 미투’ 조사 내용에 대한 프로기사회의 문구 재작성 요청을 다시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성 외국인 기사 디아나 초단에 대한 김성룡 전 프로기사의 성폭행 혐의 결론 부문을 수정해 달라는 요청을 다시 살펴보기로 한 것. 

이 안건은 프로기사 서명에서 64%의 지지율이 나왔음에도 지난 2일 임시 이사회 투표에서 과반 미달로 부결됐었다. 앞서 한국기원 윤리위원회는 성폭력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김성룡 전 프로기사를 두둔하는 듯한 내용을 담아 반발을 샀다.

한편 유 총장은 한국기원이 바둑TV의 jtbc 계열 사유화를 시도한다는 소문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홍석현 한국기원 총재가 “결코 그럴 생각이 없다. 대명천지에 일어날 수 없는 일”이란 말을 특별히 강조해달라고 요청해왔다고 전했다.

참석 기자들은 이 자리에서 인터넷 자회사로 불화를 겪고 있는 사이버오로와의 
관계 정상화, 바둑 종사자들과의 소통 노력, 독선적인 운영방식 개선, 팬들에 대한 배려 강화 등에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 총장은 한국기원 성토 시위대와 대화에 나설 것을 권하는 기자들의 제안에 긍정 검토를 약속했다. 

바둑 팬들로 구성된 시위대는 지난 8일에 이어 이날도 한국기원 건물 앞에서 책임자 퇴진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오후 늦게까지 펼쳤다.


(조선일보에서 펌)






-----------------------------------------------------------

위 기사를 분석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예상치도 못했던
한바세피켓 시위에 몰린 한국기원은 
역시 순수 바둑팬 = 한바세의 힘이 가장 무섭고 두려운 것입니다.

그들은 이런 종류의 힘, 그 가공할 파워와 공포를 너무 잘 알고 있기에,
내부적으로는 이미 
일단 꼬리 내리기로 한 것으로 판단합니다. 
그래도 잔머리는 계속 굴려보겠지만 말이죠. 허허.

한바세를 응원하며,
바닷가手談










 


이전 다음 목록
현재평점[총점:1300]  [평가:13명]   윗글을 점수로 평가한다면?  
누적 포인트: 1,745,000,000점 | 기부자 보기   포인트 기부
 
 
 
┃꼬릿글 쓰기
바닷가手談 | 2018-10-11 오후 8:21  [동감 1]    

한바세 - 순수 바둑팬이 - 역시 그 무엇보다도 가장 강强합니다!

바닷가手談
10-12 오전 2:38

한바세의 말과 행동이
(1) 말 = 한국기원을 꾸짖는 오로광장 격문과 글, 수많은 댓글들
(2) 행동 = 피켓 항의시위행동

한바세의 말과 행동이 가장 무서운겁니다.


대자리 | 2018-10-11 오후 8:55  [동감 0]    
김성룡 파렴치 사건의 엄정한 처리는 당연하고,
바둑 종사자들 물갈이도 시대에 맞춰 필요한 일 아닌가?
특히 무사안일과 매너리즘에 빠진 바둑 주변 삼류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댓글이 가장 많은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