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저는 바둑토토 , 제명처리후 바로 의논 할줄 미리 예상했습니다. | 오로광장
Home > 커뮤니티 > 오로광장
저는 바둑토토 , 제명처리후 바로 의논 할줄 미리 예상했습니다.
글쓴이 大竹英雄      조회 598   평점 700    수정일 2018-07-11 오후 5:52:00

 몇칠전 오로뉴스 (한국여성바둑연맹성명서) 댓글에도 올렸듯이 ,
전 바둑토토옹호자는 아닙니다만, 개인적 주관적 소견으로는 바둑토토논의전에 최소한
홍석현회장님께서 한국기원 수장으로 디아나초단에게 사과하고 , 송필호부총재님.유창혁 사무총장님. 임검사님,손근기회장님이 물러나신다음, 여러가지 일어날 부정등 대책을 마련할 만한 능력이 있는 분들이 나온다음 논의가 되야합니다.
위에 네분이 그대로 자리에 있으시면서 바둑토토 논의는 애매모호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사회에 참여하는 분들이 법 이전에 상식이 있는 분들이라면 12일 있을 기사회에서
바둑토토 논의전에 홍석현회장님의 사과, 위에 네분의 거취문제를 먼저 논의 할것입니다.
다만 요번 미투사건때 프로기사님들 모습을 뵈니 ....글세용용용ㅇㅇ.

이전 다음 목록
현재평점[총점:700]  [평가:8명]   윗글을 점수로 평가한다면?  
누적 포인트: 3,077,100,000점 | 기부자 보기   포인트 기부
 
 
 
┃꼬릿글 쓰기
와당 | 2018-07-11 오전 6:52  [동감 0]    
사과부터하고 용서부터 구해도 모자랄판에 기다렸다는듯이 바둑토토 공청회?
참 눈치없고 상식없는 집단입니다.
大竹英雄 | 2018-07-11 오전 7:09  [동감 0]    
만약에 하늘나라가 존재하고 한국기원과 한국프로바둑을 홀로 단신으로 세우신 조남철선생님께서 하늘나라에 게신다면, 지금 이 광경을 보고 뭐라하실지.
자객행 | 2018-07-11 오전 7:11  [동감 0]    
COPYRIGHT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All Rights Reserved. Mailto : sagam@korea.kr
우) 13809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47(중앙동) 정부과천청사 5동 TEL 02-3704-0500 FAX 02-3704-0519



자객행
07-11 오전 4:26 바둑팬들도 조직적으로 해야 합니다. 이곳이 킬러입니다. 지난번 두차례 토토신청을 이곳서 불허하여 취소 됐습니다. 개별적인 것은 힘이 없습니다. 적어도 10여명이 조직적으로 합법적으로 각종 우려 데이터를 모아 이곳에 서면 또는 방문등 각종 반대 방식을 생각해야 합니다. 공청회 맨버들 엄민용 정수협 장원재 박영철(지나번 멘버들 이번도 대동소이할듯 ) 이런 사람들에게도 개별적인 항의방식도 생각해야 합니다
자객행 | 2018-07-11 오전 7:22  [동감 0]    
1. 공청회장 참가해서 토론자들에게 질의하기.
2. 사행성위원회및 문체부 스포츠 도박(?)부서 전화 항의하기.
3. 뭐 이런걸 연구해 보세여.
와당
07-11 오전 7:59
이건 가장 원초적 대응방법 같습니다. 토토 진행상황 봐가면서 조만간 저의 복안 올리지요.
살나세 | 2018-07-11 오전 9:28  [동감 0]    
바둑토토에대해 긍정적인 그림이 안그려집니다.
해악이 훨씬 클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미투사건 처리과정 보면서 프로기사들의 정의로움에
아주회의적입니다.
판도라박스 | 2018-07-11 오전 11:16  [동감 2]    
작금의 한국 바둑계는 그냥 역사속으로 잊히는 게 순리인 듯. 인공 지능 바둑이 압도적으
로 강한 기력을 유지하는 데 바둑의 예도나 다른 부분은 따로 배우면 될 것 같고. 알파고
가 이세돌 프로를 이긴 시점부터 바둑 자체의 경쟁력은 서서히 그러나 아주 가파르게 상실
되고 있는 듯 . 타이젬이나 오로 등 벳팅이 점점 흥미가 줄어드는 추세고 바둑계로 유입되
는 자본이 줄어들어서 저절로 폭망테크를 타는 듯.. 일본이나 중국은 그나마 나은 형편.
백보궁 | 2018-07-11 오후 5:30  [동감 0]    
k사건 처리의 실질적 주관자로 보이는 부총재는 왜 뺍니까?
수레가 안가는데 수레를 쳐서 됩니까? 말을 쳐야지.
大竹英雄
07-11 오후 5:47
죄송합니다. 제가 솔직이 송필호부총재님에 대한 자세한 내막을 몰라서. 백보궁님이 자세한 내막을 잘아시는듯 하니. 백보궁님 말씀 참조해서 부총재님도 본문에 수정해서 넣겟습니다.
백보궁
07-11 오후 5:53
운영위원장인 임검사는 일개 이사에 불과한데 무슨 억하심정으로 일을 그렇게 처리했겠습니까? 그리고 유창혁 사무총장이 말하길 옆에서 이슈 만들지 말고 가만있으라고 했다고 합니다. 자기는 아무 실권이 없답니다. 디아나 페이스북 모임의 글에보니 옆에서 말한 사람이 부총재라고 하더군요.
백보궁
07-11 오후 6:12
물론 유창혁 손근기는 무능하니 물러나는게 당연하구요.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댓글이 가장 많은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