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 오로광장
Home > 커뮤니티 > 오로광장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글쓴이 econ      조회 203   평점 150    수정일 2018-01-12 오후 2:44:00

47세의 나이로 삼성화재배에 우승해 영웅이 되었던 조치훈 9단은 어제 김채영에게 패색이 짙자 표정이 일그러졌다 일그러진 영웅이 된 것이다.
그가 왜 영웅이냐고? 앞으로 47세의 세계 챔프는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내가 이젠 여류기사에게도 지다니? 오호 통재로다!"
평생 바둑을 업으로 삼아온 조9단은 그렇게 한탄하겠지만 한편 생각해보면 그게 바둑의 속성인 것이다.
"바둑이란 무엇인가?"
언젠가 기자들이 서봉수 명인에게 물었다.
"바둑은 돌과 나뭇 판대기이다!"
서명인에게서 거창한 얘기를 기대했던 기자들은 아연실색하였다.
그때까지 사람들은 "바둑은 인생의 축소판이니 신의 창조물이니 오묘함의 극치"니 하는 식의 미사여구로 바둑을 찬양했었다.
그런데 서명인은 그런 낭만적 표현 보다는 사실적인 해석을 했던 것이다.
그렇다면 서 명인의 이런 솔직담백한 표현은 어디서 기인했던 것일까?
그는 약관 20세떄 조남철 국수로 부터 명인위를 쟁취하였다.
조남철 명인은 바둑을 수련하러 현해탄을 건너는등 한 평생을 바둑으로 일관하신 분이었다. 그런데 바둑을 배운지 몇년 되지도 않은 약관의 서봉수 청년이 조명인을 번기에서 제압한 것이었다.
따라서 서봉수 청년이 볼때 바둑은 만만한 것일뿐 대단한 것은 못 되었던 것이다.
서명인의 이런 선구자적인 발언은 훗날 알파고가 완전히  증명해 보였다.
바둑인들이 그토록 극찬했던 바둑을 알파고는 한방에 날려버린 것이다.
알파고가 바둑인들에게 시사하는점은 무엇이었을까?
바둑은 계산력과 순발력의 게임일뿐 고차원의 게임은 아니라는 것이다.
따라서 20대의 커제가 43세의 이창호를 이기는 것이 바둑인 것이다.
바둑이 인생을 담은 게임이라고?
전연 그렇지 않다.
바둑은 커제의 나이에 완성될수 있지만 인생은 적어도 50은 넘어야 한다.
예로 20대를 대통령으로 앉혀 보아라!  나라가 제대로 돌아가겠는가?
따라서 젊은이가 아닌 60대의 문재인 대통령을 사람들이 선택한 것이다.
이제부터는 바둑에 대해 지나친 찬사를 늘어 놓지는 말자!
바둑은 팔씨름처럼 젊은이가 늙은이를 이기는 아주 단순한 게임에 불과하니까.

이전 다음 목록
현재평점[총점:150]  [평가:3명]   윗글을 점수로 평가한다면?  
누적 포인트: 1,820,001,000점 | 기부자 보기   포인트 기부
 
 
 
┃꼬릿글 쓰기
묘족여인 | 2018-01-12 오후 00:05  [동감 0]    
econ님의 필력과 방대한 자료구사능력에, 또 비난에 대한 초연함과 일부 오만방자한 뻔뻔함에 늘 놀라움을 갖는 사람입니다. 한편, 그런 재주에 부러움을 갖일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님에게 하고싶은 말은 천년이 넘는 역사의 바둑을 백년도 못살고 먼지같은 재주를 갖인 님께서 바둑은 아주 단순한 게임에 불과하다는 단정이 econ은 재능은 있을지라도 경솔하며 바둑에 대한 애정도 배려도 없는 사람으로 취급되어질 수 있을것도 같은데 그 점은 어찌 생각하십니까?
자객행
01-12 오후 7:28
이빨도 안들어가는 말씀입니다. 고래심줄 쇠심줄 초강화강철 만년한철보다 질기고 강합니다^^
fer난도 | 2018-01-12 오후 10:40  [동감 0]    
뭔, 도그 보이스야? 아메리카나 보이스도 에코니 보다는 낫고..
요즘 학원 다니는 초등생이 [econ]보다는 나을거야! 공화정과 민주주의에 관해서..
하긴 뭐.. 나도 학교에서 민주주의를 배워 본적이 없서! 헌법에는 있다고는 해..
그러면 뭐하나! 그게 나랑 뭔 상관이야.. 실체가 없는 민주주의 인데.
그래서, [가짜 민주주의= 자유 민주주의=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유신 헌법]
본질은 같은거야. 가짜라는거고.. 허울뿐인 껍데기, 인거야!

애콘, 가라사대 예로 20대를 대통령으로 앉혀 보아라! 나라가 제대로 돌아가겠는가?
따라서 젊은이가 아닌 60대의 문재인 대통령을 사람들이 선택한 것이다. 했서요.
이것을 가지고, 나는 [애콘= 윤실수]를 판단하는거야. 윤실수는
자유 민주주의를 신봉 할수 있지만.. 결단코, 민주주의를 옹호 하지는 않아..
민주주의를 자신의 처세수단으로 활용할 뿐이야.
그래서 너와 나는 다른거야.. 오해하지마.. 틀린건 아냐..
틀리고, 맞고의 기준도 없는게, 민주주의니깐.
이래서, 공부란.. 스스로 하는거고. 암기와 암송으로 하는건, 공부를 수단으로 삼는자야!
fer난도
01-12 오후 10:51
정용진, 사이버오로 [고급간부]님아.. ... 읽고 있나요? ^^!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댓글이 가장 많은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