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커뮤니티 > 오로광장
이주의 매니아 80대 할아버지의 녹슬지 않은 바둑
글쓴이 미강미소야 주간평점 2500  평가수 25 선정일 2017.03.27
녹슬지 않은 80대 할아버지의 바둑! ;나는 대개 주말에는 쉬기 때문에 집근처 공원에 가서 약 1시간 가량 운동을 하고, 어르신들이 계시는 곳에 가서 바둑을 관전하곤 한다. 거기에는 바둑 말고도 장기판도 여러게 있는데, ; ;점심 때쯤이면 어르신들이 하나둘 오셔서 바둑과 장기를 두고 계신다.그중에서 가장 눈에 뛰는 두분이 있는데, 바둑 실력이 보통이 아니다, 요즘 잘나가는 말로 이건 정말 "히트다! 히트" ; 그곳에...
번호 제목 글쓴이 선정일 조회 평점
553180대 할아버지의 녹슬지 않은 바둑[16] 미강미소야 2017.03.27 647 2500
5532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할 수...[2] 먼지바다 2017.03.27 464 1300
5533월드바둑챔피언십과 인공지능 EhEhchlrh 2017.03.27 315 1170
5528바둑 하루 한판이면 충분합니다[13] 미강미소야 2017.03.20 464 1500
5529[1] 먼지바다 2017.03.20 278 1200
5530봄맞이 EhEhchlrh 2017.03.20 214 1000
5524폐계[3] 먼지바다 2017.03.13 421 1700
5525산다는것은[3] cleeare 2017.03.13 328 1400
5526푸근한 마음이란?[12] 걷다보니 2017.03.13 412 1310
5527릴라의 출현과 온라인 대국의 비극적인 종말...[10] 촉산객추혼 2017.03.13 671 1050
5520개구쟁이들의 여름밤[6] 걷다보니 2017.03.06 284 1190
5521이유같지 않은 나의 변명!!![4] 강윈샘미미 2017.03.06 280 1100
5522소소한 일상[4] 백추산 2017.03.06 195 1040
5523애증의 친구..[7] 증거인멸 2017.03.06 327 1030
5515놀이하는 인간[9] 타란티누스 2017.02.27 419 1700
5516알까기[15] 바다먼지 2017.02.27 381 1690
5517비 오는 날의 수채화[24] 팔공선달 2017.02.27 420 1580
5518너거 아부지 뭐하시노?[8] 연아의남편 2017.02.27 568 1400
5519나풀거리는 대왕관의 향기[18] 걷다보니 2017.02.27 330 1000
5509설겆이와 오로볼[29] 바다먼지 2017.02.20 562 2900
5510친구[40] 팔공선달 2017.02.20 700 2520
5511대창에 산다. [25] 걷다보니 2017.02.20 497 1890
5512검은 돌의 독백-"나는 놓여있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22] 촉산객추혼 2017.02.20 506 1880
5513군대바둑과 한국 바둑의 저변확대에 대한 고찰[13] 달달한사과 2017.02.20 381 1800
5514오로 베팅도 인센티브가 필요하다.[28] 리버리어 2017.02.20 660 1500
5503졸업식 헤프닝[6] ckqnsgl 2017.02.13 461 1900
5504져주어야 이기는 것 <끝>[14] 바다먼지 2017.02.13 308 1590
5506내기바둑 이야기[20] 팔공선달 2017.02.13 581 1400
5505장애자 아들의 소원은 바로 어버버버버![10] 역전맨재미 2017.02.13 432 1400
5507명절소회[14] 타란티누스 2017.02.13 331 1200
기부 포인트: 750,101,000점 | 기부자 보기  
검색영역
글쓰기
처음목록  이전10개 12345678910  다음10개  끝목록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댓글이 가장 많은 게시물